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이재명 “꼼수엔 정수로…대선, 토건 기득권 해체 출발점 삼겠다”

등록 :2021-09-25 11:33수정 :2021-09-25 14:01

대장동 의혹 정면 돌파 의지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4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4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이번 대선을 토건 기득권 해체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누가 토건 기득권 편에 서 있는지, 누가 시민의 편에서 불로소득 공화국 타파를 위한 현실적 대안과 해법을 갖고 있는지 국민의 냉엄한 판단을 구하겠다”며 “이번 대선을 토건 기득권 해체의 출발점으로 삼는 ‘정수’로 받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에게 따라붙은 ‘대장동 의혹’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날 “‘꼼수는 정수로 받는다.’ 드라마 ‘미생’에 나오는 말”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며 온갖 저항과 반발에도 한 걸음 한 걸음 개혁의 길을 열어온 저의 삶의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국민의힘과 <조선일보>의 ‘아님 말고’식 공세가 이어지는 이유는 명백하다. 이 이슈를 정치 쟁점화하여 이번 선거를 부동산 선거로 치르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국민의 삶을 둘러싼 잘하기 경쟁 대신 헐뜯기 경쟁으로 정권을 잡아보겠다는 꼼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어 “4기 민주정부가 강산이 바뀌고 정권이 바뀌어도 굳건했던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을 깨뜨린 정부로 기록되도록 하겠다”며 “저에게 더 큰 기회를 주시면 어떤 난관도 뚫고 땀이 우선인 공정사회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공덕포차] ‘전두환 망언’에 ‘일베식 사과’... “윤석열, 자격 없다” 1.

[공덕포차] ‘전두환 망언’에 ‘일베식 사과’... “윤석열, 자격 없다”

김종인, 내일 이준석 만난다…‘킹메이커’ 등판 임박? 2.

김종인, 내일 이준석 만난다…‘킹메이커’ 등판 임박?

홍준표 “이낙연 지지층 합류…함량 미달 후보 제칠 것” 3.

홍준표 “이낙연 지지층 합류…함량 미달 후보 제칠 것”

‘전두환 옹호·개 사과’ 논란 윤석열, 다음달 초 광주 방문 4.

‘전두환 옹호·개 사과’ 논란 윤석열, 다음달 초 광주 방문

이준석 “복요리 같은 SNS, 아무나 하면 죽어…윤석열 캠프 개편해야” 5.

이준석 “복요리 같은 SNS, 아무나 하면 죽어…윤석열 캠프 개편해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