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윤석열 “고발 사주했으면 왜 고발 안 됐나” 반발

등록 :2021-09-03 11:40수정 :2021-09-03 13:46

“고발 사주, 상식에 맞지 않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와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와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총장 재직 시절 검찰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범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대체 뭘 하자는 건지 모르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내며 “사주한다는 것이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발 사주했으면 왜 고발이 안 됐나”라고 반문하며 “이미 작년 1월에 정권 비리에 대한 수사 진행한 검사뿐만 아니라 올바른 입장을 옹호한 검사를 보복 인사했다. 고발했다면 수사했겠나. 그런 걸 사주했다는 게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작년 채널에이(A) 사건 (수사도) 총선 앞두고 하더니 1년 넘게 재판해서 드러난 게 아무 내용도 없다. 결국 선거를 위한 권언 정치공작으로 드러났다”며 “대체 뭘 하자는 것인지 한두 번 겪은 게 아니다. 상식에 비춰 판단 부탁한다”고 날을 세웠다.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과의 친분에 대해서는 “대검 간부는 총장과 소통하면서 일하는 건 맞다”면서도 “손 검사가 했다는 자료가 있나. 그걸 내놓고 이야기해야 한다. 기관장 하면서 고발하라고 한 적도 없지만 상황 자체도 그럴 이유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도어스테핑 그만두고 ‘생방송 스튜디오’ 만드는 대통령실, 왜? 1.

도어스테핑 그만두고 ‘생방송 스튜디오’ 만드는 대통령실, 왜?

설훈, 이재명에 “나라면 당대표 내놓고 혼자 싸워 돌아올 것” 2.

설훈, 이재명에 “나라면 당대표 내놓고 혼자 싸워 돌아올 것”

김정은은 왜 ‘첫째’ 아들 아닌 ‘둘째’ 딸을 데리고 다닐까 3.

김정은은 왜 ‘첫째’ 아들 아닌 ‘둘째’ 딸을 데리고 다닐까

이준석 “총선 승리 전략 고민…우리당 의원들 뉴스에서 사라져” 4.

이준석 “총선 승리 전략 고민…우리당 의원들 뉴스에서 사라져”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5.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