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정세균 쪽 “이재명 돌파력 상실, 이낙연 지지율 고갈” 주장

등록 :2021-08-02 15:18수정 :2021-08-02 15:58

“이제 정세균의 시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대한노인회 광주시연합회를 찾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대한노인회 광주시연합회를 찾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 쪽이 “이재명-윤석열 1대 1 구도가 동요하기 시작했다. 검증을 거쳐 도덕성 시비가 없는 후보가 부상할 것”이라며 ‘정세균의 반등’을 장담했다.

정세균 캠프의 정무조정위원장인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대선 판세 기자간담회를 열어 “타 후보의 정체와 정세균의 미세한 상승으로 표현될 수 있는 지지도 변화가 시작됐다”며 “이제 정세균의 시간이 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소득 전선에서 돌파력을 상실했다”며 “상승 소재가 고갈돼 정체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노무현) 탄핵 논란 국면을 거치면서 지지율 고갈 국면으로 들어갔다”고 했다.

그는 “검증의 효과”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히 하락”했다며 “다음주가 지나면 (윤 전 총장과의 가상대결) 접전군에 정 전 총리도 들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전 총장과의 양자 대결에서 이재명·이낙연 후보처럼 정 전 총리도 경합을 벌이게 될 것이라는 추측이다.

향후 경선 전략과 관련해서는 “중원이 초점”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으로 제3지대는 사실상 소멸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여야 1대 1 구도 속에서 진검승부는 중원에서 난다”며 “전국 순회경선 1차전인 충청권에서의 이변을 기대해달라”고 했다. 9월 4·5일 충청권에서 열리는 첫 순회경선에서 승기를 잡겠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또 “이낙연 후보와의 단일화는 없다”며 정세균 후보의 경선 완주 의지도 전했다.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논썰] ‘고발 사주’ 의혹 덮으려는 윤석열 캠프의 ‘아무말 대잔치’ 1.

[논썰] ‘고발 사주’ 의혹 덮으려는 윤석열 캠프의 ‘아무말 대잔치’

이재명 “대장동은 국민의힘 게이트”… 야당 “국감 증인으로 나서라” 2.

이재명 “대장동은 국민의힘 게이트”… 야당 “국감 증인으로 나서라”

‘30대·0선’ 파격 이준석 대표의 100일…“민주당 못 따라올 개혁할 것” 3.

‘30대·0선’ 파격 이준석 대표의 100일…“민주당 못 따라올 개혁할 것”

[예언해줌]"윤석열 직권남용 여부,제3의검사 누구냐에 달렸다" 4.

[예언해줌]"윤석열 직권남용 여부,제3의검사 누구냐에 달렸다"

“뭐야홍”, “조국수홍”…경쟁 후보들, ‘과잉수사 발언’ 홍준표 난타 5.

“뭐야홍”, “조국수홍”…경쟁 후보들, ‘과잉수사 발언’ 홍준표 난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