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화려한 휴가>가 700만 돌파라는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이 영화를 보면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이름 없이 쓰러져간 수많은 5월 영령들과 함께 생각나는 한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은 바로 고 안병하 경무관이다.
안병하는 5·18 당시 전남 지역의 치안 총책임자인 전라남도 경찰국장이었다. 당시에 그는 신군부로부터 경찰만으로는 치안 유지가 어려우므로 군 병력 투입을 요청하라는 강요와 협박을 받았지만 군이 투입될 경우 시민들을 자극하여 오히려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이를 거부하였다. 또한 그는 광주 시민들을 향해 발포하라는 신군부의 명령을 끝내 거부하였고, 오히려 “상대는 우리가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시민인데 경찰이 어떻게 총을 들 수 있느냐”며 경찰이 소지한 무기를 회수하였다. 경찰봉만 소지했던 당시 경찰은 그 후 계엄군에 의해 부상당한 시민들의 치료는 물론 식당에 데려가 밥을 사주고, 옷도 갈아입히는 등 시민들에게 편의 제공을 하기도 하였다. 실제로 5·18 항쟁 전후 광주 시민들은 시위 중 경찰서 부근을 지날 때면 “경찰은 우리의 적이 아니다”, “민주경찰이다”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고 한다. 신군부 강경진압 명령을 거부하였다는 이유로 5월26일 직위해제 당한 그는 보안사 동빙고 분실로 끌려가 10여일의 온갖 혹독한 고문을 당하였고, 그 고문 후유증으로 결국 1988년 10월10일 광주의 한을 품은 채 생을 마감하였다.
안병하는 발포 명령을 지시받던 순간 4·19 때 경찰이 국민을 향해 발사한 총탄이 가져온 불행을 떠올리고 경찰이 더는 역사의 죄인이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였다고 한다. 신군부에 적극 협조한다면 출세가 보장되고, 그러지 않으면 자신과 자신의 가족들에게 닥칠 고통이 얼마나 클 것인지를 알았음에도 안병하는 결국 쉽지 않은 정의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
그동안 고인의 명예회복은 더디게 이루어져 왔다. 2005년에야 국립현충원에 안장되었고, 2006년 국가보훈처에 순직경찰로 등록되었다. 그러나 아직 고인의 명예회복이 완성된 것은 아니다. 경찰이 직접 고인에 대한 기념사업을 하고 고인의 숭고한 위민정신을 기려야 한다. 내년은 고인이 순직한 지 20년이 되는 해로, 고인의 순직 20주기를 맞아 상무관(5·18 당시 희생된 시신들을 임시 안치했던 경찰 무도장) 앞에 추모비 또는 동상을 건립할 것을 제안한다. 그리하여 후배 경찰과 경찰 교육생들이 권력 앞에 무릎 꿇지 않고, 오로지 시민의 안전을 지키려고 노력했던 고인을 경찰의 표상으로 삼고, 그 정신을 이어받을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
김기영/광주서부경찰서 상무지구대 경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