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문자’ 파동 속에 국민의힘 대표 경선이 정쟁으로 얼룩지고 있다. 김 여사가 보낸 문자를 읽고도 답하지 않은 한동훈 후보에게 “정치적 판단 미숙”(나경원 후보), “인간 자체가 돼야”(윤상현 후보) 등 비판이 집중되고 있다. 원희룡 후보는 “(한 후보가 사과 의사를 담은 문자를 무시해)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끌려 한 것”이라는 주장까지 했다. 한 후보도 “갑자기 5개 문자가 나왔다(유출)는 건 나를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뜨릴 목적”, “이걸 다 공개했었을 경우에 위험해지는 부분이 있다”며 역공을 가했다. 그러나 “뭐가 위험해지느냐”는 물음에는 답하지 않았다.

지켜보는 국민들로선 황당할 따름이다. ‘김건희 문자’ 논란이 이런 식의 얄팍한 당내 공방에 소모되고 지워질 사안인가. 국민들은 이미 김 여사가 국정에 다방면으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는지, 뒤늦게 문자를 공개해 당권 경쟁에 개입한 건 아닌지 본질적인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집권 여당 대표가 되겠다는 정치인이라면, 이런 의문에 먼저 답을 내놓아야 한다.

국민을 더욱 당혹스럽게 하는 건 “대통령실을 (당내) 선거에 끌어들이지 말라”는 대통령실 한줄 논평 뒤에 숨은 채 침묵하고 있는 김 여사의 무책임한 태도다. 김 여사는 한 후보에게 보낸 문자에서 명품백 수수에 대해 여러차례 “죄송하다”고 했다. 정작 이런 말을 들어야 할 건 한 후보가 아니라, 대통령 배우자가 명품백을 받는 모습에 충격받은 국민이어야 하지 않나. 만약 “천번만번 사과하고 싶다”는 문자가 총선을 앞두고 책임 회피용으로 쓴 게 아니라면, 김 여사는 지금이라도 국민을 향해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 국민의힘 안에서도 “지금이라도 (사과가) 늦지는 않았다”(권영세 의원)는 말이 나오는데, 새겨듣기 바란다.

광고

법적 책임도 회피해선 안 된다. 잘못을 인정한 명품백 수수는 물론 주가조작 수사도 받아들여야 한다. 문자 파동으로 제기된 국정농단과 당무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소상히 밝히고, 역시 책임질 대목이 있다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당대표 후보들도 정말 당정 관계 재정립의 의지가 있다면, 김 여사 사과와 수사부터 요구하는 게 옳다. 특히 한 후보는 “위험” 운운하며 변죽만 울릴 게 아니라,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분명히 공개하고 국민의 판단을 구해야 한다. 그럴 때라야 문자 파동이 ‘궁중 암투’ 소재로 전락하지 않고 국기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될 수 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