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국제 무대에서도 논란 된 ‘서오남’ 내각

등록 :2022-05-22 18:42수정 :2022-05-23 02:40

지난 20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의 성평등 정책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방송> 유튜브 갈무리
지난 20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의 성평등 정책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방송> 유튜브 갈무리

한국과 미국 등에 생중계됐던 지난 20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서오남’(서울대·50대·남성) 내각으로 불리는 새 정부의 극단적인 성불균형 인선이 입길에 올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동행취재한 <워싱턴 포스트> 기자는 윤 대통령이 대선 기간 여성가족부 폐지를 내걸었던 사실과 한국이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낮은 사회라는 점, 내각 인선에서 ‘압도적으로’ 남성이 많은 점을 열거한 뒤 “여성의 대표성 향상과 성평등 증진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이냐”고 물었다. 예상치 못한 질문이었는지 몇초간 뜸을 들이던 윤 대통령은 “장관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며 “여성의 공정한 기회를 사회가 적극적으로 보장한 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 회견장에서 나온 이례적 질문은 그만큼 새 정부의 노골적인 ‘여성 패싱’이 국제사회에서도 우려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야 한다. ‘여성에 대한 구조적 차별이 없다’는 나라에서 국무위원 17명 가운데 여성은 3명이다. “차관급으로 가면 달라질 것”이라던 윤 대통령의 말과 달리, 차관 및 처·청장급 41명 인선에서도 여성은 2명뿐이었다. 남녀 동수 내각이 속출하는 시대에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에서 영향력이 훌쩍 커진 한국의 이런 모습이 기이하게 비치는 건 당연하다.

한국과 미국은 공동선언에서 젠더 기반 온라인 희롱·학대에 대한 행동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에 참여하겠다고도 밝혔다. “여성의 공정한 기회를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는 이날 윤 대통령의 답이 어떻게 이행될지 국제사회가 지켜볼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처음 겪어보는 이런 대통령, 이런 여당 1.

처음 겪어보는 이런 대통령, 이런 여당

[아침햇발] 너무 빨리 권력에 취한 정권 / 손원제 2.

[아침햇발] 너무 빨리 권력에 취한 정권 / 손원제

“최악의 실수” 3.

“최악의 실수”

박지현에게 더 많은 박지현을 4.

박지현에게 더 많은 박지현을

윤 대통령의 ‘원전 페티시즘’…‘바보짓 50년’이 시작됐다 [아침햇발] 5.

윤 대통령의 ‘원전 페티시즘’…‘바보짓 50년’이 시작됐다 [아침햇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