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카카오 논란’은 진행형, ‘빅테크 횡포’ 규제 더 속도 내야

등록 :2021-09-15 18:00수정 :2021-09-16 02:34

택시 호출 플랫폼 카카오T에 전국 택시 기사의 92.8%가 가입한 가운데, 카카오가 돈을 더 내면 택시를 더 빨리 잡아주는 ‘스마트 호출’ 서비스를 폐지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택시 호출 플랫폼 카카오T에 전국 택시 기사의 92.8%가 가입한 가운데, 카카오가 돈을 더 내면 택시를 더 빨리 잡아주는 ‘스마트 호출’ 서비스를 폐지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에게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를 두고, 지난주 회사를 찾아가 조사를 벌였다. 그러자 카카오가 ‘골목상권 침해 사업 철수’, ‘파트너와 동반성장’을 뼈대로 한 ‘사회적 책임 강화 방안’을 14일 전격 발표했다. 공정위 조사가 카카오의 독점 횡포에 대한 비판 여론에 바탕을 둔 것임을 인식하고, 발빠른 조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꽃·간식·샐러드 배달·중개 서비스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여기에 더해 앞으로도 골목상권은 침해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해두기 바란다. 카카오는 돈을 더 내면 택시를 더 빨리 잡아주는 ‘스마트호출’ 서비스도 폐지하기로 했다. 소비자 부담을 키워 돈을 버는 것이 혁신일 수 없음을 기억해야 한다.

‘파트너와 동반성장’ 부분은 미봉이라 봐야 할 것 같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가입한 택시 기사들에게 ‘우선 배차 혜택’을 주는 ‘프로 멤버십’ 가격을 9만9000원에서 3만9000원으로 60% 내렸다. 대리운전 업계는 기존 20%의 고정 수수료 대신, 수급 상황에 따라 0~20%를 적용하는 변동 수수료제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둘 다 서비스는 그대로 존치하는 것이어서 갈등이 재연될 소지가 있다.

카카오는 또 김범수 의장이 100% 지분을 갖고 가족 구성원이 임직원으로 일한 ‘가족 회사’ 케이큐브홀딩스를 미래 교육과 인재 양성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했다. 세상이 지켜본다는 것을 잊지 말고, 깔끔하게 처리해야 할 것이다.

독점 횡포를 부리는 빅테크 기업은 카카오만이 아니다. 정부와 국회는 빅테크 기업의 거래 관련 이슈에서 공정거래 질서를 제도화하는 데 더 속도를 내야 한다. 입점업체와 소비자를 중개하는 ‘플랫폼’ 기업에 계약서 교부 의무 등을 부여하는 ‘온라인플랫폼 공정화법’ 제정, 플랫폼이 고의 과실로 소비자에게 피해를 준 경우 책임을 지게 하는 내용의 ‘전자상거래법’ 개정 등은 늦출 이유가 없다. 택시 기사 등 빅테크 기업과 일하는 이들이 대등한 지위에서 거래 협상을 할 수 있게 제도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

빅테크 기업과 이해관계자 사이의 갈등 가운데는 법으로 풀기 어려운 것이 많다. 카카오가 이번 조처에서 ‘사회적 책임’이란 표현을 쓴 것은 다행한 일이다. 우월한 지위에 있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의식이 확고해야, 혁신의 길이 빗나가지 않는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고발 사주’ 의혹 덮으려는 윤석열 캠프의 ‘아무말 대잔치’ 1.

[사설] ‘고발 사주’ 의혹 덮으려는 윤석열 캠프의 ‘아무말 대잔치’

[아침햇발] 윤석열의 정치, 파국 다가오나 / 손원제 2.

[아침햇발] 윤석열의 정치, 파국 다가오나 / 손원제

수능 절대평가 전환 이후 고등학교 영어 교육 3.

수능 절대평가 전환 이후 고등학교 영어 교육

[사설] 과열되는 대선 후보 경선, 폭력은 안 된다 4.

[사설] 과열되는 대선 후보 경선, 폭력은 안 된다

[아침햇발] 검찰의 ‘청부 고발’과 ‘총풍’의 추억 5.

[아침햇발] 검찰의 ‘청부 고발’과 ‘총풍’의 추억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