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유레카] 진보의 ‘숨은 표’ / 이세영

등록 :2021-04-06 13:14수정 :2021-04-07 13:59

크게 작게

사람들이 자신의 정치 성향을 숨기는 이유는 셋 중 하나다. 공연한 분쟁에 휘말리기 싫거나, 불이익이 두렵거나, 부끄럽거나. 권위주의 정권 시절엔 두려움 때문에 입을 닫았다. 말 한번 잘못하면 불이익 수준을 넘어 형사처벌까지 받는 경우가 흔했던 탓이다. 1987년 민주화로 대통령 직선제가 부활하고 경쟁적 정당구도가 정착된 뒤에도 사람들은 어지간히 친밀한 사이가 아니면 정치적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았다. ‘반공 병영사회’가 남긴 트라우마였다.

‘숨은 표’란 말이 정치사회에 유통되기 시작한 건 1990년대 후반이다. 여론조사에 근거한 선거 예측이 활발해진 시기다. 1997년 대선 직전 언론 보도에선 “여론조사에 안 잡힌 김대중 후보의 숨은 표 3~4%를 주목해야 한다”는 진단이 자주 등장했다. ‘숨은 표’란 표현 자체는 그 무렵 유행했던 텔레비전 광고 카피 “숨어 있는 1인치를 찾아라”에서 유래했다는 게 정설이다. 당시 언론은 대표적인 ‘숨은 표’로 “원적이 호남인 영남 거주 유권자”를 꼽았다.

과거의 야당 지지자들이 불이익이 무서워 정치 성향을 숨겼다면, 21세기의 한국 보수층은 ‘부끄러워서’ 감췄다. ‘샤이 보수’다. 이 표현은 2016년 박근혜 탄핵 정국을 전후해 등장했다. ‘무능과 부패의 화신’으로 전락한 박근혜와 새누리당을 ‘표 안 나게’ 지지하는 보수층을 가리켰다. 1990년대 영국의 ‘샤이 토리’(부끄러워하는 보수당 지지자)가 원조다. 국내에선 2015년 도널드 트럼프를 ‘도덕적 결함에도 불구하고’ 지지하는 ‘샤이 트럼프’를 통해 유명해졌다.

4·7 재보선을 앞두고 ‘샤이 진보’가 회자된다. 얼마 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샤이 진보가 있는 건 분명하다. 민주당이 여러가지 부족했지만 올바른 길로 나가기 위해 1번을 찍어야 한다는 유권자의 결집이 시작됐다”고 했다. 여론조사 격차에 압도돼 투표를 포기하려는 지지층을 향해 ‘내가 찍으면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준다는 차원에서 민주당의 ‘샤이 진보론’은 전략적 합리성에 충실한 선택이다. 그러나 ‘진보’를 자처해온 세력이 ‘부끄러워 숨은 표’에 기대 거는 현실은 낯설다. 어쩌다 부끄러움이 진보 유권자의 몫이 되었나.

이세영 논설위원 monad@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백기철 칼럼] 그 반성문이 어색했던 이유 1.

[백기철 칼럼] 그 반성문이 어색했던 이유

[사설] 당청, ‘임혜숙·박준영 부적격’ 여론 무겁게 받아들여야 2.

[사설] 당청, ‘임혜숙·박준영 부적격’ 여론 무겁게 받아들여야

[사설] 미국 정부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 제약사도 동참하길 3.

[사설] 미국 정부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 제약사도 동참하길

[사설] 또, 김용균 닮은 비정규 청년노동자의 죽음 4.

[사설] 또, 김용균 닮은 비정규 청년노동자의 죽음

[전치형의 과학 언저리] 인도에서 쏟아지는 ‘숫자 너머’의 고통 5.

[전치형의 과학 언저리] 인도에서 쏟아지는 ‘숫자 너머’의 고통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