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옵스큐라] 새 세상을 꿈꾸며 / 이종근

등록 :2020-04-15 16:39수정 :2020-04-16 02:36

언제 폈는지도 모를 목련이 속절없이 떨어져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지구촌을 덮쳐 국경은 폐쇄됐고, 공장은 멈췄고, 길거리는 비어 영화에서나 보던 상황이 실재가 됐습니다. 전대미문의 재난이 일어났지만, 순서 없이 꽃들은 피고 지고 있었습니다. 다시 봄은 올 테고 어김없이 꽃은 피겠지만, 지금처럼 근원적인 변화 없이도 이 세상이 영원히 지속될 것이라는 만용은 버려야겠습니다. 우리 모두 이전 세계와는 다른 웃음꽃도 활짝 핀 새로운 일상을 영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종근 기자 root2@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4대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게 이득이라는 그들 [6411의 목소리] 1.

4대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게 이득이라는 그들 [6411의 목소리]

[사설] 국정원 인사검증 부활하자는 장제원 의원의 ‘망발’ 2.

[사설] 국정원 인사검증 부활하자는 장제원 의원의 ‘망발’

[박찬수 칼럼] 노무현이 바꾼 민주당, 다시 과거로 3.

[박찬수 칼럼] 노무현이 바꾼 민주당, 다시 과거로

‘약탈적 학술지’를 어찌할꼬 4.

‘약탈적 학술지’를 어찌할꼬

[사설] 수용자에게 ‘새우꺾기’ 가혹행위 반복한 외국인보호소 5.

[사설] 수용자에게 ‘새우꺾기’ 가혹행위 반복한 외국인보호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