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트위터 브리핑] ‘강남 클럽 흰 티’ 메일

등록 :2010-12-30 20:19수정 :2010-12-30 20:31

이 주의 리트위트
이 주의 리트위트

“오늘 하루의 시작은 강남 클럽 흰티녀.”

지난 1일 삼성전자 사원 ㅇ씨는 위 제목의 전자우편을 팀 동료에게 보내며, 클럽 파티 사진 다섯장을 첨부했다. 사진 속 젊은 여성들 중에서도 흰 티셔츠를 입은 이가 유난히 돋보여 뭇 남성의 눈을 끌 만했다. 각종 파티 일정과 사진을 공유하는 웹사이트 이름이 새겨진, ‘퍼온’ 사진이었다. 메일을 받은 동료는 이를 다른 팀의 동료에게 전달했고, 여기서 네 명의 손을 거친 뒤 다른 계열사로까지 전해졌다. 곧이어 삼성그룹 너머 다른 회사에도 전파됐고, 이즈음부터 수신자들이 적게는 너덧명, 많게는 몇십명의 지인들에게 뿌리기 시작했다. 메일은 유행처럼 수많은 직장인의 우편함으로 확산했고, 한달이 된 지금도 계속 유통되고 있다.

흥미롭게도, 전달자들은 약속이라도 한 양 원본과 경로를 지우지 않고 그대로 재전송했다. 그래서 처음에 메일을 보낸 ㅇ씨의 신원도 지워지지 않았고, 각 단계에서 받은 사람이 누구며 그가 언제 누구에게 다시 보냈는지도 고스란히 남았다. 수신자와 발신자가 원체 많아 판본이 꽤 다양해진 가운데, 지난주 유통된 한 판본은 70여차례의 전달을 거친 상태였다. 메일 주소나 ‘서명’에 나타난 주고받은 이들의 면면은 삼성, 현대차, 에스케이, 엘지, 지에스, 두산, 효성, 대우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컨설팅회사 및 회계법인 직원들이었다. 전달 과정에서 제목은 ‘흰 티’를 거쳐 ‘강남 클럽 흰티’로 바뀌었다. 남성적인 ‘엿보기’에서 여성은 배제되지 않았을까 추측했지만, 확산 작업에 참여한 여성 몇몇이 눈에 띄기도 했다.

아마도 이 메일을 접하지 못한 사람이 훨씬 많을 것이다. 대기업 남성들은 ‘그들만의 농지거리 리그’마저 따로 있나 싶기도 하다. 세상은 결국 ‘강남 클럽 흰티’ 메일을 받은 사람과 받지 못한 사람으로 나누어졌다. 주변에 그런 메일을 전해줄 만한 지인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의 구분이기도 하다. 내가 누구를 아는지가 내가 무엇을 알게 되는지를 결정짓는, 이른바 ‘소셜 미디어’의 본질이다.

김외현 기자 oscar@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다음주의 질문] 한-일관계, 구도가 바뀌었다 / 정의길 1.

[다음주의 질문] 한-일관계, 구도가 바뀌었다 / 정의길

[세상읽기] 마지막 성화 봉송 주자 2.

[세상읽기] 마지막 성화 봉송 주자

코로나 위기, 유럽 복지국가의 성공스토리 3.

코로나 위기, 유럽 복지국가의 성공스토리

[사설] 여야 ‘법사위 개혁·상임위원장 배분’ 합의, 환영한다 4.

[사설] 여야 ‘법사위 개혁·상임위원장 배분’ 합의, 환영한다

[전범선의 풀무질] 억만장자 우주인과 80억 지구인 5.

[전범선의 풀무질] 억만장자 우주인과 80억 지구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