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야!한국사회] 오류와 희망 / 김규항

등록 :2010-06-16 18:44수정 :2010-06-16 21:36

김규항 <고래가 그랬어> 발행인
김규항 <고래가 그랬어> 발행인
진보신당의 지방선거 결과는 참담하다. 노회찬씨가 3% 남짓의 표를 얻고 심상정씨는 아예 선거 직전 사퇴했다. 두 사람은 지난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낙선했지만 이번보다는 나았다. 진보신당의 사정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 대체 왜일까?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나는 가장 결정적인 원인이 대중성 강박으로 인한 ‘프레임 오류’에 있다고 본다. 물론 모든 정치는 대중성이 중요하며 분당을 통해 만들어진 진보신당은 더욱 그렇다. 그러나 진보신당의 대중성은 진보정당으로서 최소한의 정체성을 지키는 한도 안에서만 중요하다. 그걸 넘어서버리면, 다시 말해서 당장의 대중적 호응에 집착해 자유주의적 의제에 몰입해버리면 대중들은 ‘굳이 진보신당을 지지할 이유’를 잃게 된다.

한나라당 같은 극우정당 혹은 민주당·국민참여당 같은 자유주의 정당은 애써 그 정체성을 설명할 필요가 없다. 두 세력은 이미 반세기 이상 독재/반독재 혹은 여야로 존재해왔고 대중들은 어쨌거나 그 정체성에 매우 익숙하다. 그러나 진보신당은 그 정체성을 대중에게 처음부터 설명해야 한다. 자신들의 정치가 기존의 반독재/민주세력과 어떻게 다른지를, 굳이 자유주의 정치가 아니라 진보정치여야 하는 이유를 말이다.

그러지 않으면 기존의 구도가 몸에 밴 대중들은 당선 가능성도 적은 그들을 굳이 지지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좋은 뜻에서든 나쁜 뜻에서든 많은 사람들은 완주한 노회찬씨는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끝까지 지켰다고 보는 것 같다. 그러나 노회찬씨 역시 제 정체성을 지켰다고 하긴 어렵다. 이를테면 선거 직전에 열린 그의 인터넷 토론은 시종 오세훈 조롱 경연으로 일관했다. 오세훈을 막는 게 그리 전적으로 중요하다면 당연히 한명숙을 찍어야 한다는 말 아닌가?

그 토론은 ‘한명숙이 아니라 굳이 노회찬이어야 하는 이유’에 집중되어야 했다. “반이명박 반이명박 하는데 당신들 집권했을 때 서민과 노동자 입장에서 이명박과 뭐 그리 달랐습니까?” “부자정권 비판하는 당신들은 삼성공화국 만들지 않았습니까?” “새만금 삽질한 사람들이 4대강 삽질 욕해도 되는 겁니까?” 등등으로 말이다.

그 에피소드는 대중성 강박에 빠진 진보신당이 보여온 무수한 프레임 오류 가운데 한 예일 뿐이다. 심지어 진보신당은 진중권씨를 비롯한 진보신당 당적의 자유주의자들이 그나마 진보신당의 정체성을 간직한 ‘전진’ 같은 그룹을 마치 스탈린주의자들이라도 되는 양 마구잡이로 조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 자유주의자들이 촛불광장에서 활약한 덕에 당원이 늘었다지만, 그렇게 입당한 사람들은 지금 진보신당을 아예 자유주의 정당으로 만들고 싶어 한다.

2008년 11월 노무현씨가 “한-미 에프티에이 재협상을 준비할 때”라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리자, 심상정씨가 “민초들이 노 전 대통령에게 기대하는 건 이명박 정권에 대한 ‘재협상’ 훈수가 아닌 한-미 에프티에이 체결에 대한 고해성사”라는 글을 올리면서 논쟁이 시작되었다. 노무현씨의 중단으로 논쟁이 끝까지 이루어지진 않았지만 내가 기억하기론 진보신당 역사에서 그 정체성을 드러내는 가장 또렷한, 아니 거의 유일한 사건이었다.

바로 그런 사건이, 극우와의 싸움뿐 아니라 자유주의자들과의 경쟁이 진보신당의 주요하고 일상적인 활동이 될 때 비로소 대중들이 ‘굳이 진보신당을 지지할 이유’가 생겨난다. 그렇게만 된다면 진보신당은 여전히 희망이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진보신당엔 자유주의를 진보정치라 강변하는 사람들만 있는 게 아니라 제 정체성을 간직한 당원들, 사민주의적 전망으로 이 추악한 세상을 변화시키려는 진지한 당원들도 많이 있기 때문이다.


김규항 <고래가 그랬어> 발행인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예고됐던 ‘위드 코로나’ 뒷걸음, 의료 체계 탄탄하게 재구축해야 1.

[사설] 예고됐던 ‘위드 코로나’ 뒷걸음, 의료 체계 탄탄하게 재구축해야

[사설] ‘이벤트성 충원’과 ‘반인권적 보도’가 합작한 민주당 영입 파동 2.

[사설] ‘이벤트성 충원’과 ‘반인권적 보도’가 합작한 민주당 영입 파동

[사설] 소상공인 지원 ‘말잔치’로 끝난 내년 예산 3.

[사설] 소상공인 지원 ‘말잔치’로 끝난 내년 예산

[아침햇발] ‘불쌍한 집부자와 기업주’만 보이는가 / 정남구 4.

[아침햇발] ‘불쌍한 집부자와 기업주’만 보이는가 / 정남구

[로버트 파우저, 사회의 언어] ‘위드 코로나’, 위드의 새로운 발견 5.

[로버트 파우저, 사회의 언어] ‘위드 코로나’, 위드의 새로운 발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