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오창섭의 간판속세상] 죽음의 강을 건너는 고물의 희망가

등록 :2010-03-17 18:16

서울 금천구의 ‘장은 고물상’
서울 금천구의 ‘장은 고물상’
일반적으로 고물상 안은 어수선하고 더럽다. 그래서인지 오늘날 고물상을 도심에서 발견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 되어버렸다. 고물상은 죽음의 공간이다. 사연 많은 상처들로 성한 곳을 찾아보기 어려운 물건들이 죽음을 기다리는 곳이 바로 고물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물상은 생명의 공간이기도 하다. 죽음의 어둠을 뚫고 새로운 부활을 향한 욕망들이 이곳저곳에서 꿈틀댄다. 그 욕망은 이전 이름과 기능의 삭제, 그리고 ‘고물’이라는 새로운 이름의 취득으로 싹을 피운다. ‘고물’은 새로운 탄생을 위해 기꺼이 죽음의 강을 건널 수 있는 용감한 사물들에 부여되는 영광스러운 이름이다. 고물은 몸으로 말한다. 새로운 삶을 꿈꾸는 모든 것들은 바로 그 죽음의 강을 건너야 한다고!

오창섭 건국대 디자인학부 교수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정부, 전기요금 올리면 국민 사기극 [아침햇발] 1.

윤석열 정부, 전기요금 올리면 국민 사기극 [아침햇발]

[사설] 협치·상식 걷어찬 윤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장관 임명 2.

[사설] 협치·상식 걷어찬 윤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장관 임명

[사설] 표 얻자고 다주택 종부세까지 줄여주겠다는 민주당 3.

[사설] 표 얻자고 다주택 종부세까지 줄여주겠다는 민주당

[신영전 칼럼] ‘최빈도 죽음’, 즉 우리가 맞이할 죽음 4.

[신영전 칼럼] ‘최빈도 죽음’, 즉 우리가 맞이할 죽음

보이지 않는 권력 5.

보이지 않는 권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