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오창섭의 간판속세상] 한옥과 고급 와인

등록 :2009-12-09 18:27

서울 삼청동 ‘로마네 꽁띠’
서울 삼청동 ‘로마네 꽁띠’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들은 현재 명동이나 충무로 일대인 남촌에 거주하였다. 자연스럽게 근대적 개발 역시 그곳을 중심으로 이루어졌고, 한국인들이 주로 거주하던 서울의 북촌은 개발에서 소외되었다. 우리가 여전히 북촌에서 한옥들을 마주할 수 있게 된 이유들 중의 하나가 바로 거기에 있다는 사실은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오늘날 한옥이 남아 있는 이 공간을 전통과의 관계에서 이해하고 싶어 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시간의 시험을 뚫고 살아남은 북촌의 한옥들이 품고 있는 것은 순수한 전통이 아니다. 그곳은 이국적 요리들과 낯선 이름의 커피들, 로마네 콩티와 같은 고급 와인을 즐기는 이들로 북적인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전통은 어쩌면 실재하는 것이 아니라 기호나 이미지가 아닐까?

오창섭 건국대 디자인학부 교수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과 한동훈의 고등교육 ‘모욕’은 닮은 꼴이다 1.

윤석열과 한동훈의 고등교육 ‘모욕’은 닮은 꼴이다

권한 없어 남용 없다?…현직 판사의 ‘임성근 무죄’ 대법원 비판 2.

권한 없어 남용 없다?…현직 판사의 ‘임성근 무죄’ 대법원 비판

[유레카] ‘반지성주의’와 ‘투명성’ / 구본권 3.

[유레카] ‘반지성주의’와 ‘투명성’ / 구본권

[사설] 성비위·간첩조작 비서진 비호, 윤 대통령의 ‘상식’인가 4.

[사설] 성비위·간첩조작 비서진 비호, 윤 대통령의 ‘상식’인가

[사설] 약자 희생 위에 세운 K-방역, ‘성찰’ 없인 ‘미래’도 없다 5.

[사설] 약자 희생 위에 세운 K-방역, ‘성찰’ 없인 ‘미래’도 없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