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오창섭의 간판속세상] 거친 붓 자국의 매력

등록 :2009-12-02 18:06

서울 마포 홍대앞 ‘닭 드디어 날다’
서울 마포 홍대앞 ‘닭 드디어 날다’
얇은 철판을 오려서 만든 닭의 이미지와 말풍선은 오목한 원판 위에 입체적으로 배치되어 있다. 만화적으로 표현된 눈 큰 닭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프라이팬을 타고 깃털을 흩날리면서 날아가고 있는 닭은 “닭 드디어 날다!”라고 외치고 있다. 닭의 이미지와 말풍선 속 붓으로 쓴 글씨는 사람 냄새를 풍긴다. 자신을 부여잡은 이의 상상력에 이끌려 붓은 거칠게 전후좌우로 움직였을 것이다. 표면의 마찰력을 뚫고 지나간 그 자리에 남은 고유한 흔적들! 그 거친 흔적들은 기계의 세련되고 차가운 몸놀림이 만들어 낸 여타의 도심 속 간판들과 다른 이 간판만의 고유한 매력을 만들어내고 있다. 세련된 것들이 만연할 때에는 오히려 투박하고 거친 것들이 우리 마음을 끄는 것 같다.

오창섭 건국대 디자인학부 교수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과 한동훈의 고등교육 ‘모욕’은 닮은 꼴이다 1.

윤석열과 한동훈의 고등교육 ‘모욕’은 닮은 꼴이다

권한 없어 남용 없다?…현직 판사의 ‘임성근 무죄’ 대법원 비판 2.

권한 없어 남용 없다?…현직 판사의 ‘임성근 무죄’ 대법원 비판

[유레카] ‘반지성주의’와 ‘투명성’ / 구본권 3.

[유레카] ‘반지성주의’와 ‘투명성’ / 구본권

[사설] 성비위·간첩조작 비서진 비호, 윤 대통령의 ‘상식’인가 4.

[사설] 성비위·간첩조작 비서진 비호, 윤 대통령의 ‘상식’인가

[사설] 약자 희생 위에 세운 K-방역, ‘성찰’ 없인 ‘미래’도 없다 5.

[사설] 약자 희생 위에 세운 K-방역, ‘성찰’ 없인 ‘미래’도 없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