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옵스큐라] 굳은살투성이 손

등록 :2022-04-20 18:33수정 :2022-04-21 02:35

시공사와 둔촌주공재건축조합의 갈등으로 건설노동자들이 하루아침에 거리로 내쫓겼다. 해고 통보를 받은 노동자들은 일자리를 돌려달라며 서울시청 앞에 모였다. 구호를 외치는 동료들 사이에서 두 손을 깍지 낀 사내는 홀로 굳은살투성이 손끝을 지그시 누르고 있었다. 누군가의 집을 짓기 위해 쉼 없이 건축자재를 나르던, 갈 곳을 잃은 두 손이 저렸던 것일까. 부디 저 두 손이 금세 일자리를 되찾기를.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김건희 여사에게 묻고 싶은 것들 1.

김건희 여사에게 묻고 싶은 것들

윤 대통령이 반문재인, 아니 반문할 때 / 신윤동욱 2.

윤 대통령이 반문재인, 아니 반문할 때 / 신윤동욱

[사설] 김건희 나토 순방에 ‘지인’ 동행, ‘궤변’ 말고 국민사과를 3.

[사설] 김건희 나토 순방에 ‘지인’ 동행, ‘궤변’ 말고 국민사과를

[아침햇발] 너무 빨리 권력에 취한 정권 / 손원제 4.

[아침햇발] 너무 빨리 권력에 취한 정권 / 손원제

[김은형의 너도 늙는다] 오래 살고 싶다는, 밝힐 수 없는 바람 5.

[김은형의 너도 늙는다] 오래 살고 싶다는, 밝힐 수 없는 바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