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포토에세이] ‘식구’의 의미

등록 :2022-01-03 15:53수정 :2022-01-04 02:31

퇴근길 집 앞 해장국집에서 혼자 한 끼를 때우고 있었는데, 옆 식탁에서도 한 가족이 밥을 먹고 있었다. 부모를 여읜 지 오래된 나로서는 가족 모두 얼굴을 마주하고 밥을 먹는 모습이 그렇게 부러울 수 없었다. 부모님이 살아 계실 적을 생각하니 눈시울까지 뜨거워졌다. 가족에게 양해를 구하고 사진기로 몇 컷을 담았다. 큰애는 학원에, 막내는 태권도장에 다녀왔다고 한다. 아버지가 발라준 뼈다귀해장국의 고깃점이 막내의 입안으로 들어가자 그 모습을 엄마는 환한 미소로 바라보고 있었다. 우리는 이렇게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일상을 살아가며 새해를 맞는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임기 5년이 뭐 대단하다고, 너무 겁이 없어요” [박찬수 칼럼] 1.

“임기 5년이 뭐 대단하다고, 너무 겁이 없어요” [박찬수 칼럼]

박진 장관 해임해야 정치가 산다 [성한용 칼럼] 2.

박진 장관 해임해야 정치가 산다 [성한용 칼럼]

택시가 잡히지 않는 밤에 타다를 ‘복기’하며 / 이봉현 3.

택시가 잡히지 않는 밤에 타다를 ‘복기’하며 / 이봉현

온 국민이 분노하는데, 언론만 때려잡으면? 4.

온 국민이 분노하는데, 언론만 때려잡으면?

김건희 논문 사태와 대학·교수의 부끄러움 5.

김건희 논문 사태와 대학·교수의 부끄러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