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옵스큐라] 남겨진 친구들

등록 :2021-10-13 17:54수정 :2021-10-13 18:39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신분으로 잠수 작업을 하다 숨진 열여덟살 홍정운군이 일했던 요트업체가 사고 나흘 만에 요트 운행을 재개했다. 요트는 손님을 태우고 1시간여 동안 여수 바다 위를 돌았다. 추모제를 준비하던 홍군의 친구들은 “어떻게 손님을 태우고 요트를 운행할 수 있어요”라며 울분을 참지 못했다. 잠수 자격증이 없는 홍군이 장비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작업을 하다 숨진 것도, 사고 뒤 예약을 핑계로 요트 운행을 재개한 것도 결국 돈 때문이었다.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그들에게 어른들은 어떤 말을 해줄 수 있을까?

여수/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노태우 국가장’ 결정, 옳지 않다 1.

[사설] ‘노태우 국가장’ 결정, 옳지 않다

[박찬수 칼럼] 어떤 나라로 갈 것인가 2.

[박찬수 칼럼] 어떤 나라로 갈 것인가

[유레카] 코로나 ‘초과 사망’ / 이종규 3.

[유레카] 코로나 ‘초과 사망’ / 이종규

강윤형의 ‘소시오패스’ 발언을 생각한다 4.

강윤형의 ‘소시오패스’ 발언을 생각한다

‘김정일의 죽음’, 관계 회복 기회를 걷어찬 한국 5.

‘김정일의 죽음’, 관계 회복 기회를 걷어찬 한국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