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데이터베이스

땅이름/졸본②

등록 :2004-07-01 00:00

크게 작게

말이 올라야 나라가 오른다?(고정물)

졸본(졸보노·솔보노)의 자리를 두고 기록이 엇갈린다. 가리소모로(송화강)를 건넌 뒤 추모왕의 행적은 ①모둔곡→졸본천→비류수 ②보술수→흘승골성 ③졸본부여 등이다. 졸본은 광개토대왕비의 골본(홀본·忽本)에 해당한다.

흘골산성(흘승골=무싱골)과 비류수에 대한 〈신증동국여지승람〉의 설명, 행인국·태백산의 자리, 해명태자와 용강국, 호동왕자와 낙랑국의 관계를 볼 때 성천 부근이 고구려의 초기 중심지였다. 달리 졸본에 대해 안정복은 〈동사강목〉에서 흥경(허투알라)이라 했고, 〈요사〉에서는 국내성 서북 380리에 있다고 하니 심양쯤에 해당한다. 졸본의 시조 사당에 가는 데 국내성에서보다 평양에서 더 많이 걸린다. 이는 졸본이 성천이 아닐 수 있음을 뒷받침한다. 최근 들어 요령성 본계시 환인현 동북 8.5㎞에 있는 오녀산성(五女山城)을 ‘홀본/졸본’ 자리로 꼽는다.

이 혼란의 실마리를 어찌 풀까? 고구려 왕통은 초기에 소노부(서부)에서 임금 자리를 맡았다가 나중에는 계루부(중부)에서 맡았다. 역사서에서 두 집단이 갈렸음에도 한 왕통처럼 기록되었다. 국내성을 계루부(중부) 집단으로 보면 졸본은 소노부(서부) 집단임이 분명하다. 이 때 졸본이 오녀산성이든, 흥경(고구려현에 가까움)이든, 심양이든 이해가 되고, 계루부 세력이 성천 부근에서 커 국내성으로 들어간 것을 알게 한다.

〈위서〉를 보면, 추모왕의 아들은 여달(閭達)이고 손자가 유리다. 유리가 찾아오자마자 다섯 달도 안 돼 추모왕은 세상을 떠나고, 졸본부여에서 낳은 비류와 온조는 남쪽으로 가 백제를 세운다. 이 석연찮은 과정에 소노부에서 계루부로 왕권의 갈림이 있었고, 추모의 아들로 기록된 유리왕 때부터 계루부 왕권이 선 것으로 보인다.

최범영/한국지질자원연구원

광고

광고

광고

한겨레 많이 보는 기사

수능 영어 1등급 ‘반토막’…국어 역대 두번째로 어려워 1.

수능 영어 1등급 ‘반토막’…국어 역대 두번째로 어려워

[전국지표조사] 이재명 38%, 윤석열 36%…오차범위내 접전 2.

[전국지표조사] 이재명 38%, 윤석열 36%…오차범위내 접전

[속보] 법원, 수능 생명과학Ⅱ 정답 효력 정지…성적 통보 연기 3.

[속보] 법원, 수능 생명과학Ⅱ 정답 효력 정지…성적 통보 연기

주한미군 애매한 답변에 ‘찾고도 캐지 못하는’ 연천 금맥 4.

주한미군 애매한 답변에 ‘찾고도 캐지 못하는’ 연천 금맥

엉겁결에 집단면역? 일본 코로나 급감 ‘미스터리’ 5.

엉겁결에 집단면역? 일본 코로나 급감 ‘미스터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