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한·중 정부, 국제 환경단체 반발

등록 :2021-04-13 20:44수정 :2021-04-14 02:30

크게 작게

한겨레 자료사진.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한겨레 자료사진.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기로 13일 결정한 데 대해, 인접 국가인 한국과 중국 정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일본 시민단체들은 총리관저와 후쿠시마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열었고,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도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 정부는 이날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 긴급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구 실장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오염수 처리 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 등을 일본에 요구하는 동시에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등을 철저히 해나가기로 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에 강력히 항의했다.

중국도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담화문을 내어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성토했다. 중국은 담화문에서 “해양은 인류 공통의 재산”이라며 “무단으로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대응을 할 권리를 유지할 것”이라며 바다 방류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대응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쳤다.

환경과 원전 관련 시민단체들도 행동에 나섰다. 일본의 ‘사요나라(잘 가라) 원전 1000만인 행동’ 실행위원회는 도쿄 나가타초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 약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항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오염수 바다에 버리지 말라”, “현민, 어업종사자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촉구했다. 후쿠시마현 청사 앞에서도 시민 50여명이 모여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는 펼침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국제 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성명을 내어 “오염수 방류 결정은 후쿠시마 지역, 더 나아가 일본과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인권과 이해관계를 철저히 무시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노현웅 기자,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golok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갠지스강 시신까지…코로나 ‘악화일로’ 인도, 이웃 나라로 번질라 1.

갠지스강 시신까지…코로나 ‘악화일로’ 인도, 이웃 나라로 번질라

또 보이콧…‘골든글로브’ 25년 중계한 NBC도 “다양성 부족” 2.

또 보이콧…‘골든글로브’ 25년 중계한 NBC도 “다양성 부족”

“바이든 정부,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 열려있어” 3.

“바이든 정부,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 열려있어”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4.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로켓포 발사에 전투기 보복 공습…이-팔 유혈충돌 악화 5.

로켓포 발사에 전투기 보복 공습…이-팔 유혈충돌 악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