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후쿠시마, 쌀 이어 소고기 방사능 전수검사 않기로

등록 :2019-12-24 16:43수정 :2019-12-25 02:33

샘플 조사로 전환…식품 안전도 검사 완화 추세
2017년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오나하마 항구에서 어업협동조합이 시험조업으로 잡은 생선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는지 측정하기 위해 생선을 해체하고 있는 모습. 후쿠시마현은 최근 식품 방사성 물질 오염도 검사를 완화하고 있다. <한겨레> 자료 사진.
2017년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오나하마 항구에서 어업협동조합이 시험조업으로 잡은 생선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는지 측정하기 위해 생선을 해체하고 있는 모습. 후쿠시마현은 최근 식품 방사성 물질 오염도 검사를 완화하고 있다. <한겨레> 자료 사진.

내년부터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출하되는 소고기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가 ‘전수 검사’에서 ‘샘플 조사’ 방식으로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후쿠시마현은 소고기를 얻기 위해 사육하는 ‘육우’에 대해 2011년부터 해왔던 전수 검사를 내년 이후부터는 샘플 검사로 바꾸는 방안을 내비쳤다고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24일 보도했다. 내년 1월 정식으로 이런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역시 전수 검사를 해왔던 후쿠시마 인근 이와테, 미야기, 도치기 3개 현도 사육 소에 대한 방사성 물질 오염도 검사를 완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후쿠시마현은 23일 현의 소 사육 농가와 유통업자 등이 참여한 검토회의에서 방사성 물질 오염이 심한 ‘귀환 곤란 지역’을 제외한 육우 검사는 내년부터 농가당 연 1마리 이상의 샘플 검사로 바꾸는 방안을 제시했다. 다만, 젖소지만 도축 뒤 고기로 유통할 경우에는 내년 이후에도 방사성 물질 오염도 전수 조사를 한다.

후쿠시마 제1 원전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 몇 달 뒤인 2011년 여름, 당시 잠정 기준치였던 1㎏당 500베크렐 이상의 방사능에 오염된 소고기가 유통돼 파문이 일었다. 일본 정부가 수거해 소각했으나 불안감은 컸다. 이에 후쿠시마와 이와테, 미야기, 도치기 4개 현은 2011년 8월 이후부터 현 내 소에 대해 방사성 물질 오염도 전수 검사를 해왔다. 일본 중앙 정부 차원에서는 농가당 해마다 1마리 이상 검사를 하는 조건으로 소고기 출하를 허용했지만, 4개 현은 독자적으로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왔다. 전수 검사 뒤 기준치(2012년 10월부터 1㎏당 100베크렐)를 넘는 소고기가 나왔다는 보고는 없다.

후쿠시마원전 사고 뒤 8년이 지나면서 후쿠시마현이 해왔던 식품 방사성 물질 오염도 검사는 완화되는 추세다. 후쿠시마현은 기존에 해왔던 현 내 쌀 전수 검사 방식을 피난구역으로 지정됐던 지역이 아닌 곳의 경우에는 내년부터 샘플 조사 방식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도쿄/조기원 특파원 garde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일 공명당 간부 “한반도 유사시 미국 요청 있으면 공격 가능” 1.

일 공명당 간부 “한반도 유사시 미국 요청 있으면 공격 가능”

G7·EU, 러 원유 가격상한제 합의…성공 여부는 ‘글쎄’ 2.

G7·EU, 러 원유 가격상한제 합의…성공 여부는 ‘글쎄’

또 ‘대선 사기’ 들고 나선 트럼프…이번엔 “헌법 중단” 주장 3.

또 ‘대선 사기’ 들고 나선 트럼프…이번엔 “헌법 중단” 주장

히잡 안 쓴 선수 집 와르르…메달은 바닥에 내동댕이 4.

히잡 안 쓴 선수 집 와르르…메달은 바닥에 내동댕이

사우디·러 주도 오펙플러스, 서방 반발에도 감산 유지 재확인 5.

사우디·러 주도 오펙플러스, 서방 반발에도 감산 유지 재확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