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조선학교 파이팅”

등록 :2013-05-24 21:38수정 :2013-05-24 23:56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길원옥 할머니가 24일 일본 히가시오사카조선중급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대화를 마친 뒤 “차별에 굴하지 말고 씩씩하게 지내라” 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할머니들은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과의 면담은 거부했으나, 나머지 일본 순회 증언 일정은 예정대로 26일까지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오사카/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박 대통령, 전두환에게 받은 돈 사회환원 할까
심리학자가 본 ‘윤창중 스캔들’ 발생 이유는
배구연맹 워크숍에서의 ‘성폭력적 농담’
집먼지진드기가 당신을 노리진 않으리라
[단독] 김정은 특사 최룡해, 시진핑 주석 만나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푸틴, 우크라 점령지 4곳 병합 선언…전쟁 최악 국면으로 1.

푸틴, 우크라 점령지 4곳 병합 선언…전쟁 최악 국면으로

탈출 러시아인 EU행 막혔다…국경 맞댄 핀란드도 입국 금지 2.

탈출 러시아인 EU행 막혔다…국경 맞댄 핀란드도 입국 금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영원히 못 쓰게 될 수도” 3.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영원히 못 쓰게 될 수도”

우크라 땅 15% ‘푸틴 손아귀’ 임박…러, 점령지 2곳 독립 승인 4.

우크라 땅 15% ‘푸틴 손아귀’ 임박…러, 점령지 2곳 독립 승인

펑, 펑, 테헤란 총성 밤새 들렸다…“시위대 숨었나, 한집씩 수색도” 5.

펑, 펑, 테헤란 총성 밤새 들렸다…“시위대 숨었나, 한집씩 수색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