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35~44살 일본인 6명 중 1명은 부모에 얹혀사는 ‘기생독신’

등록 :2012-05-02 20:36수정 :2012-05-02 22:04

10년새 85% 늘어 295만명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시에서 부모와 함께 사는 한 남성(41)은 2년 전 실업자가 된 뒤, 요즘도 매일 아침 인터넷으로 직업상담소 구인정보를 확인하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한다. 그는 대학 졸업 직후인 1995년 한 소프트웨어 회사에 취직했지만, 월 100시간이 넘는 잔업과 잦은 휴일근로에도 월급이 20만엔밖에 되지 않는 데 불만을 품고 5년 만에 그만뒀다. 하지만 일본의 비정규직 비율이 1995년 20.9%에서 2010년 34.4%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일자리를 다시 구하기는 어려웠다. 그는 사실상 부모의 연금 소득에 기대 산다. 그는 “일자리가 안정되지 않은 채 바쁘기만 하니, 결혼이나 자립은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 그러는 사이 40살이 넘어버렸다”고 <마이니치신문>에 말했다.

총무성 조사 결과, 35~44살 사이 일본인 가운데 이 남성처럼 결혼하지 않은 채 부모에게 얹혀사는 이른바 ‘캥거루족’이 2010년 9월 현재 295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연령대의 인구 6명 가운데 한명꼴이다. 이들은 완전실업률이 11.5%로, 같은 세대 전체 실업률(4.8%)의 갑절이 넘었다.

일본에서는 이런 이들을 ‘기생독신’이라 부르는데, 35~44살 사이의 기생독신 인구는 1990년 112만명, 2000년 159만명에서 계속 급증하고 있다. 1990년대 들어 증가하기 시작한 20~30대 캥거루족이 나이가 들어서도 부모에 의존하는 생활을 계속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20~34살 연령대에서 부모와 함께 사는 미혼자는 1064만명이었다.

도쿄/정남구 특파원 jeje@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김한길 “당 대표 출마, 진지하게 고민중”
고양이 쥐생각 해주는 ‘고마운’ 모텔?
꿀벅지 먼로 동상 “굿바이 시카고”
고현정, ‘고쇼’PD 갈아치웠나
열여섯 소녀의 생채기 “아, 숨이 막혀요”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6시간 배달, 3시간 자고, 또 배달…노동자는 여권마저 뺏겼다 1.

6시간 배달, 3시간 자고, 또 배달…노동자는 여권마저 뺏겼다

세계 경제는 러시아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2.

세계 경제는 러시아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중국, 일본인 비자 발급 재개…한국은 해제 안해 3.

중국, 일본인 비자 발급 재개…한국은 해제 안해

우크라의 전투기 지원 요청에 미국·독일 단호하게 “NO” 4.

우크라의 전투기 지원 요청에 미국·독일 단호하게 “NO”

걸프 산유국에 돈이 몰려든다…우크라 전쟁이 바꿔놓은 판도 5.

걸프 산유국에 돈이 몰려든다…우크라 전쟁이 바꿔놓은 판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