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본, 코로나19 확산 이어져…사흘째 신규 확진자 2만명대

등록 :2022-01-16 21:58수정 :2022-01-16 22:18

마스크를 쓴 여성이 13일 일본 도쿄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경고하는 표지판 앞을 지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여성이 13일 일본 도쿄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경고하는 표지판 앞을 지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째 2만명을 넘어섰다.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은 16일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공항 검역 대상 175명을 포함해 총 2만5658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하루 2만명대 신규 확진자 발생은 지난 14일(2만2043명) 이후 사흘째이다. 2만5천명 선을 넘은 것도 전날(2만5739명)에 이어 이틀째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제5차 유행기인 지난해 8월20일 역대 최다 기록(2만5992명)에 접근했다. 일본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한때 두 자릿수까지 줄어들었으나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전파 이후 감염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이달 1일만 해도 500명대였던 신규 확진자는 사흘 만에 1천명대로 올라섰고, 그 후 8일 만인 지난 12일 1만명을 넘어섰고, 불과 이틀 만인 14일 다시 2만명대로 급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도쿄가 4172명으로 가장 많고, 오사카(3760명), 효고(1343명), 히로시마(1280명) 등이 뒤따랐다. 이날 사망자 발표는 없었고, 중증 환자는 2명 늘어 235명이 됐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칸 레드카펫 ‘붉은 피’ 나체시위…이 여성의 말을 들어라 1.

칸 레드카펫 ‘붉은 피’ 나체시위…이 여성의 말을 들어라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떠나야 평화”…‘영토 양보’ 휴전 거부 2.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떠나야 평화”…‘영토 양보’ 휴전 거부

미, 일본의 ‘적 공격 능력’ 족쇄 풀어줬다 3.

미, 일본의 ‘적 공격 능력’ 족쇄 풀어줬다

시진핑 뜬금없이 미국인 지인에 “양국민 모두 위대” 편지 4.

시진핑 뜬금없이 미국인 지인에 “양국민 모두 위대” 편지

우크라이나 침공 석 달째, ‘전범 재판’이 시작됐다 5.

우크라이나 침공 석 달째, ‘전범 재판’이 시작됐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