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 오사카 화재 24명 사망…“가연성 물질 든 남성 봤다”

등록 :2021-12-17 12:52수정 :2021-12-17 22:15

쇼핑가 8층 건물 4층에서 화재
27명 심폐정지…24명 사망
경찰, 방화 제보 토대로 조사
17일 오전 소방관들이 화재가 발생한 오사카 건물에서 현장을 살피고 있다. 오사카/교도 AP 연합뉴스
17일 오전 소방관들이 화재가 발생한 오사카 건물에서 현장을 살피고 있다. 오사카/교도 AP 연합뉴스
일본 제2 도시인 오사카의 건물에서 17일 화재가 발생해 27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이 보도했다.

이 방송은 오사카시 기타구의 쇼핑·유흥가에 있는 8층짜리 건물의 4층에서 이날 오전 10시18분께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소방차 75대가 출동해 불은 30여분 만에 꺼졌다. 현장에서는 28명이 구조됐으나 이 중 27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24명은 사망이 확인됐다. 27명 모두는 4층에 있던 이들이었다. 심폐정지 상태까지는 아니었던 부상자 1명은 6층에서 구조된 여성이었다.

제이아르(JR) 기타신치역 주변에 있는 이 빌딩에는 제약사와 영어학원 등이 입주해 있으며, 불이 난 층은 정신과 의료시설이었다. 화재는 이 의료시설이 오전 10시에 문을 열고 얼마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 다른 층 입주자들은 신속히 대피해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원인은 즉각 확인되지 않았으나, 경찰은 나이 든 남성이 가연성 액체가 흐르는 가방을 갖고 건물로 들어간 뒤 불이 났다는 제보를 근거로 방화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교도> 통신은 이 남성이 불을 질렀다는 목격담이 나왔다고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그는 화재가 발생한 정신과 의료시설에 다니는 환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2019년에는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방화로 36명이 숨졌다. 2008년에는 오사카의 비디오점 방화로 16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본영 기자 ebo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푸틴 “전쟁 장기화” 직접 거론…우크라 “대재난 현실화하나” 1.

푸틴 “전쟁 장기화” 직접 거론…우크라 “대재난 현실화하나”

중국, 예상보다 빠른 ‘위드 코로나’…왜 지금 봉쇄를 풀었나 2.

중국, 예상보다 빠른 ‘위드 코로나’…왜 지금 봉쇄를 풀었나

이란, ‘히잡 반정부 시위’ 참가자 첫 사형 집행 3.

이란, ‘히잡 반정부 시위’ 참가자 첫 사형 집행

일 ‘적기지 공격용’ 미사일 미군과 공동 운용할 방침 4.

일 ‘적기지 공격용’ 미사일 미군과 공동 운용할 방침

미-사우디 벌어진 틈새에 중국이?…38조원 규모 협정 체결 5.

미-사우디 벌어진 틈새에 중국이?…38조원 규모 협정 체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