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본 정부, 570조 규모 경제대책 결정

등록 :2021-11-19 19:12수정 :2021-11-19 19:40

코로나19 감염 확산 대책 큰 비중
미성년자 1인당 103만원씩 지급
일본 엔화. 일본 정부는 19일 55조7천억에 달하는 경제 대책을 내놓았다. AFP 연합뉴스
일본 엔화. 일본 정부는 19일 55조7천억에 달하는 경제 대책을 내놓았다. AFP 연합뉴스

일본 기시다 후미오 정부가 55조7천억엔(약 577조원)에 달하는 경제 대책을 내놓았다.

일본 정부는 19일 오후 임시 각의를 열어 이런 규모의 경제대책을 확정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대책이라는 평가다. 민간 투자까지 합하면 사업 규모가 78조9천억엔(약 816조원)에 이른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대책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18살 어린이·청소년에 1인당 10만엔(약 103만원)이 지급된다. 소득 상위 10% 가구는 제외된다. 주민세 비과세 등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에도 10만엔을 준다. 코로나로 매상 등 사업에 타격을 받은 중소 사업자에게도 최대 250만엔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시다 총리가 분배를 강조하며 임금 인상을 약속한 간호, 개호(노인요양), 보육 종사자들의 임금을 내년 2월부터 3%가량 인상하는 방안도 담긴다.

다양한 투자도 이뤄진다. 일본산 코로나 백신 개발을 위해 5천억엔이 투입된다. 코로나 감염 확대를 막는 각종 사업에도 22조1천억원이 배정된다. 5천억엔 규모의 경제안보 기금도 만들어진다. 인공지능(AI), 양자기술, 우주개발 등이 지원 대상이다.

일본 정부는 이번 경제대책을 위해 31조9천억엔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각의에 앞서 열린 경제재정자문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 사태)로 손상을 입은 경제를 일으켜 세워 사회경제 활동 재개를 뒷받침해 경제를 하루라도 빨리 성장 궤도에 올려놓겠다”고 말했다고 일본 <지지 통신>이 전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중 핵잠수함, 대만해협서 왜 수면 위로 항해했나 1.

중 핵잠수함, 대만해협서 왜 수면 위로 항해했나

서훈 안보실장 방중…종전선언 논의 급물살 탈까? 2.

서훈 안보실장 방중…종전선언 논의 급물살 탈까?

보츠와나 “오미크론 19명 중 16명 무증상”…전문가들 “판단 아직 일러” 3.

보츠와나 “오미크론 19명 중 16명 무증상”…전문가들 “판단 아직 일러”

파우치 “오미크론 전용 백신 기다린다고? 당장 부스터 맞으라” 4.

파우치 “오미크론 전용 백신 기다린다고? 당장 부스터 맞으라”

미국도 오미크론 확진자 첫 발생…한국 등 27개국 확산 5.

미국도 오미크론 확진자 첫 발생…한국 등 27개국 확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