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성적 망언’ 소마 공사 경질 결정 못 하는 일본 정부

등록 :2021-07-19 12:51수정 :2021-07-19 13:19

가토 관방장관 “매우 부적절한 발언 유감”
경질 언급 피해 아직 검토 중인 듯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총리 관저 누리집 갈무리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총리 관저 누리집 갈무리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성적 표현을 써가며 망언을 한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경질에 대해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의 관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각적인 언급은 피한 것으로 아직 검토 중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소마 공사에 대해 정부로서는 어떠한 상황, 맥락이라도 외교관으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은 굉장히 유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마 공사의 경질 문제와 관련해 가토 관방장관은 “인사에 대해서는 외무상이 (주한일본대사관)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의 관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오는 23일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라며 이에 맞춰 소마 공사를 경질할 방침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소마 공사는 지난 16일 한국의 제이티비시(JTBC) 기자와 오찬 간담회를 하면서 한-일 관계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한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두 나라 관계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다”,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매트리스 때문에 썼다는데…조롱거리 된 선수촌 ‘골판지 침대’ 1.

매트리스 때문에 썼다는데…조롱거리 된 선수촌 ‘골판지 침대’

중 코로나19 유행, 다시 고개 드나? 2.

중 코로나19 유행, 다시 고개 드나?

“짐 줄이려” 유니폼 버렸는데 침대보는 집으로…멕시코 대표팀 징계 위기 3.

“짐 줄이려” 유니폼 버렸는데 침대보는 집으로…멕시코 대표팀 징계 위기

도쿄, 더워서? 더러워서?…쓰러져 토한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4.

도쿄, 더워서? 더러워서?…쓰러져 토한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미얀마 편지⑪] 3번째 에어앰뷸런스가 한국으로 떠났습니다 5.

[미얀마 편지⑪] 3번째 에어앰뷸런스가 한국으로 떠났습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