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델타 변이’ 위력…‘1차 접종 80%’ 영국, 확진자 넉달 만에 최대

등록 :2021-06-17 10:30수정 :2021-06-18 02:30

16일 신규 확진자 9055명
16일 영국 블랙번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코로나19 테스트를 알리는 광고판 앞을 지나고 있다. 블랙번/AFP 연합뉴스
16일 영국 블랙번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코로나19 테스트를 알리는 광고판 앞을 지나고 있다. 블랙번/AFP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80%에 육박하는 영국에서 하루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9055명으로 넉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6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 보도를 보면, 영국 정부는 이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9055명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2월26일 8588명을 기록한 이래 최대 규모다. 전날 7594명보다도 20% 가까이 늘었다.

이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탓으로 보인다. 임페리얼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에 따르면 델타 변이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해 영국의 감염자 수가 5월 대비 50%가량 증가했다. 영국 공중보건국 조사결과 1차 접종만 했을 때 ‘델타 변이’ 예방 효과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두 33% 정도다. 2차 접종까지 해야 화이자 88%, 아스트라제네카 60%로 예방효과가 올라갔다.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영국 정부는 애초 21일로 예정했던 봉쇄 해제일을 다음 달 19일로 연기했다.

세계 최초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이 4183만명으로 성인 인구의 79.4%에 이르고, 2차 접종 완료자는 3천만명으로 전체 성인의 57.4%에 달한다.

영국의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465만명, 사망자는 12만8천여명이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홍콩, 26일부터 입국자 격리 폐지…대만·일본도 문턱 낮춘다 1.

홍콩, 26일부터 입국자 격리 폐지…대만·일본도 문턱 낮춘다

“탈출한 러시아인, 유럽에 받아들이자” EU 상임의장 제안 2.

“탈출한 러시아인, 유럽에 받아들이자” EU 상임의장 제안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3.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북 발사 단거리 탄도미사일…한-일 정보 평가 또 엇갈려 4.

북 발사 단거리 탄도미사일…한-일 정보 평가 또 엇갈려

52살도 징병 중인 푸틴…러시아 국경엔 필사의 ‘탈출 행렬’ 5.

52살도 징병 중인 푸틴…러시아 국경엔 필사의 ‘탈출 행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