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강창일 주일대사 “징용소송 해결 방안, 알고 있는 것만 12가지 이상”

등록 :2021-06-11 15:02수정 :2021-06-11 15:11

<아사히신문> 인터뷰서 밝혀
10일 저녁 강창일 주일 대사의 인터뷰가 실린 아사히신문 누리집. 누리집 갈무리
10일 저녁 강창일 주일 대사의 인터뷰가 실린 아사히신문 누리집. 누리집 갈무리

강창일 일본 주재 한국대사가 징용 피해자 소송 등과 관련해 한국 쪽이 생각하는 해결 방안이 많다며 일본 쪽이 전제 조건 없이 대화에 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강 대사는 11일 <아사히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중에 한국 정부가 일본 쪽 요구대로 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 관련 현안 해결을 위해 구체적인 제안을 할 생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함께 협상 테이블에 앉아 같이 선택해 가는 과정이 중요하다”며 한일청구권 협정 등을 내세워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며 대화 자체를 거부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강 대사는 “(일본 쪽이) 이런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알려주면 한국 쪽도 ‘이것은 국내 피해자 설득이 어렵다’라거나 ‘이것은 실현할 수 있다’라든가 하는 의견 교환이 가능할 것”이라며 대화하게 되면 해결 방안을 찾는 것이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한국 쪽에만 해결 방안을 내놓으라고 일관되게 주장하며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 그는 한국 쪽이 고려하는 해결책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지만 내가 알고 있는 것만 해도 12가지 이상”이라고 말했다.

강 대사는 내년 3월 한국 대선을 앞두고 올 11~12월쯤 선거 운동이 본격화하면 일본 관련 이슈가 큰 화두로 부상하고 반일 감정 문제도 돌출할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문 대통령 임기가 끝나기 전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서울중앙지법이 대법원의 이전 배상 인정 판결과 다르게 지난 7일 원고 청구를 각하한 것과 관련해 “한국은 완전한 삼권분립이 이뤄져 있어 사법부 판결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번 판결은 판사가 자신의 양심과 법리에 따라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사는 올 1월 부임 뒤 일본 주요 언론 중 <아사히신문>과 처음으로 공식 인터뷰를 했다. 강 대사는 코로나19 때문에 일본 내에서 취소 여론이 일고 있는 도쿄올림픽에 대해 “한국 정부는 개최를 바라고 있고,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G7 정상, 신장·홍콩·대만 언급하며 중국 직접 비판한 공동성명 채택 1.

G7 정상, 신장·홍콩·대만 언급하며 중국 직접 비판한 공동성명 채택

바이든 “코로나 기원 답 중요…중국, 실험실 접근 허용해야” 2.

바이든 “코로나 기원 답 중요…중국, 실험실 접근 허용해야”

문 대통령-스가 총리 “1분 대면” 일본 방송이 단독 포착 3.

문 대통령-스가 총리 “1분 대면” 일본 방송이 단독 포착

중국 후베이성서 가스 폭발로 150여명 사상 4.

중국 후베이성서 가스 폭발로 150여명 사상

G7, 중국 ‘일대일로’에 맞서 글로벌 인프라 투자 합의 5.

G7, 중국 ‘일대일로’에 맞서 글로벌 인프라 투자 합의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