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코로나가 큰 영향 끼쳤다

등록 :2021-06-10 10:30수정 :2021-06-11 05:55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왼쪽)가 2018년 6월 오클랜드 공공병원에서 배우자 클라크 게이퍼드와 출산 뒤 처음으로 언론과 인터뷰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왼쪽)가 2018년 6월 오클랜드 공공병원에서 배우자 클라크 게이퍼드와 출산 뒤 처음으로 언론과 인터뷰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뉴질랜드의 오클랜드가 올해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혔다.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은 최근 ‘2021년 세계 생존가능성 지수’(Global Liveability Index 2021) 보고서를 내어 이렇게 밝혔다. 보고서는 세계 140개 도시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기반시설, 교육, 의료시설 접근성 등의 요소들을 평가해 작성됐다.

올해는 특히 도시 평가에 코로나19 방역이 큰 영향을 끼쳐서, 유럽 도시들이 상위권에서 후퇴하고 뉴질랜드와 호주, 일본의 도시들이 좋은 점수를 얻었다. 예컨대 2018년, 2019년 연속 1위였던 오스트리아의 빈은 10위권 밖으로 밀렸다.

상위 10위 도시는 1위 오클랜드에 이어 2위 일본의 오사카, 3위 오스트레일리아의 아델레이드, 4위 뉴질랜드의 웰링턴, 5위 일본의 도쿄, 6위 오스트레일리아의 퍼스, 7위 스위스 취리히, 8위 스위스 제네바, 9위 오스트레일리아의 멜버른, 10위 오스트레일리아의 브리즈번 등의 차례였다.

보고서를 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은 영국의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를 발간하는 이코노미스트 그룹’의 연구소이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델타 변이’ 피하지 못한 영국, 확진자 다시 1만명 넘었다 1.

‘델타 변이’ 피하지 못한 영국, 확진자 다시 1만명 넘었다

영국 연구진 “코로나19 걸렸다 나아도 변이 재감염…백신 맞아라” 2.

영국 연구진 “코로나19 걸렸다 나아도 변이 재감염…백신 맞아라”

바이든의 미국, 노예 해방일을 156년 만에 연방 공휴일로 3.

바이든의 미국, 노예 해방일을 156년 만에 연방 공휴일로

회담 앞두고…‘미국 조롱’한 푸틴에 바이든 “금지선 알려줄 것” 4.

회담 앞두고…‘미국 조롱’한 푸틴에 바이든 “금지선 알려줄 것”

일본 언론 잇따라 “스가 총리, 한국과 대화 나서야” 5.

일본 언론 잇따라 “스가 총리, 한국과 대화 나서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