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일 오염수 방류’ 편든 미국, 후쿠시마 농수산물 10년째 수입금지

등록 :2021-04-15 12:59수정 :2021-04-16 02:32

크게 작게

원전사고 직후 2011년 3월 금지령
오염수 방류 결정 40여일 전 갱신
일본 후쿠시마 등의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미국 식품의약국의 수입금지령 99-33. 미 식품의약국 누리집 갈무리
일본 후쿠시마 등의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미국 식품의약국의 수입금지령 99-33. 미 식품의약국 누리집 갈무리
미국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지지했지만, 정작 자신들은 후쿠시마 사고 직후인 2011년 3월부터 현재까지 10년째 사고 부근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미국 식품의약국(FDA) 누리집을 보면, 식품의약국은 방사성 오염을 이유로 일본산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수입금지령 99-33(Import Alert 99-33)을 발령한 상태다.

이 금지령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인 2011년 3월 내려졌으며 지난 3월4일 갱신됐다.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이 내려지기 40여일 전이다.

금지령은 구체적으로 수입 금지 지역과 농수산물 100여개를 규정하고 있다. 금지 지역은 후쿠시마를 비롯해 아오모리, 지바, 군마, 이바라키 등 14곳에 이르며, 지역마다 금지 제품들이 구체적으로 열거돼 있다. 우유, 채소, 버섯, 쇠고기 등 농산물을 비롯해 연어와 장어 등 수산물이 포함돼 있다. 금지령에는 일본 정부가 그동안 취한 농수산물의 유통 금지와 해제 조치 등이 구체적으로 담겼는데, 우럭과 대구, 조개 등이 포함돼 있다.

미 식품의약국은 금지령에서 “물리적 검사 없이 후쿠시마 등의 (특정 제품들을) 억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국의 수입금지령은 ‘식품·의약·화장품법’에 근거한 것으로, 여기에 해당하는 제품의 경우 검사 없이 바로 구류되거나 수입이 거절될 수 있다.

식품의약국은 “이 제품들이 미국 소비자에게 건강상의 위험을 초래하지 않도록 일본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라며 “방사성 오염으로 인한 공중보건 위험을 계속 감시할 것이며 적절한 시기에 수입금지령을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영국, “AZ 백신 접종 가능한 피하라” 30살→40살 미만 확대 1.

영국, “AZ 백신 접종 가능한 피하라” 30살→40살 미만 확대

‘단맛 음료’ 매일 한 잔, 50살 전에 대장암 위험 32% 높아 2.

‘단맛 음료’ 매일 한 잔, 50살 전에 대장암 위험 32% 높아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3.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미얀마 군부 맞설 ‘시민방어군’ 창설…‘무력투쟁’ 언급 없어 4.

미얀마 군부 맞설 ‘시민방어군’ 창설…‘무력투쟁’ 언급 없어

올림픽 먹구름에…일, 도쿄 등 6곳 이달말까지 긴급사태 5.

올림픽 먹구름에…일, 도쿄 등 6곳 이달말까지 긴급사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