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태국 반정부 시위대, 8일 방콕서 대규모 집회 예고…고교생도 가세

등록 :2020-11-07 14:47수정 :2020-11-07 16:28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는 태국 시위대가 지난 10월21일(현지시간) 밤 총리실이 있는 방콕 정부청사 인근에서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방콕 AP/연합뉴스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는 태국 시위대가 지난 10월21일(현지시간) 밤 총리실이 있는 방콕 정부청사 인근에서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방콕 AP/연합뉴스

태국 정치권이 추진하는 '화해위원회' 참여를 거부한 반정부 시위대는 오는 8일 수도 방콕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 등을 위한 압박을 계속하기로 했다. 또 쁘라윳 총리 퇴진 운동에 현지 고등학생들도 가세하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7일 일간 방콕 포스트 등에 따르면 반정부 시위를 이끄는 '탐마삿과 시위 연합 전선'은 8일 오후 4시(현지시간) 방콕 시내 민주주의 기념탑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후 행진할 계획이라면서도 목적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쁘라윳 총리 퇴진, 군부 제정 헌법 개정, 군주제 개혁이 3대 핵심 요구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반정부 시위 지도부는 이에 앞서 지난 4일 정치권이 정부와 여야, 시위대, 전문가 등으로 구성을 추진하는 '화해위원회'에 대해 "쁘라윳 총리가 실제로는 가장 큰 장애물인 만큼, 그런 위원회는 어떤 해결책도 내놓을 수 없다"며 불참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이런 가운데 고교생들의 모임인 '나쁜 학생들(bad students)'은 오는 21일 대규모 집회를 열고 쁘라윳 총리 퇴진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타폰 띱수완 교육부장관 임명으로 교육의 질 개선과 학교 자율성 향상에 실패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는 것이다.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올해 2월 젊은 층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던 야당인 퓨처포워드당(FFP)이 강제 해산된 후 대학가를 중심으로 시작됐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다가 7월 중순 재개됐으며, 총리 퇴진과 개헌은 물론 그동안 금기시됐던 군주제 개혁 요구까지 분출하면서 3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중, 발리에서 한 약속 깨지나…‘풍선 격추’ 수렁 속으로 1.

미-중, 발리에서 한 약속 깨지나…‘풍선 격추’ 수렁 속으로

유럽연합, 영국에 ‘무역 전쟁’ 경고 서한 보냈다…왜? 2.

유럽연합, 영국에 ‘무역 전쟁’ 경고 서한 보냈다…왜?

미, F-22 전투기로 ‘중국 풍선’ 격추…비행기 이착륙 금지도 3.

미, F-22 전투기로 ‘중국 풍선’ 격추…비행기 이착륙 금지도

“모든 것이 불 타버릴 것”…또다시 핵 위협 나선 러시아 4.

“모든 것이 불 타버릴 것”…또다시 핵 위협 나선 러시아

브렉시트 3년 만에 ‘대굴욕’…영국, 독일서 체코에도 밀렸다 5.

브렉시트 3년 만에 ‘대굴욕’…영국, 독일서 체코에도 밀렸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