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 연합뉴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참모가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옛 소련의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폭발사고에 빗대어 비난했다. 중국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관련 정보를 은폐해 현재의 재앙적 결과를 초래했다고 주장하면서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현지시각) <시비에스>(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중국이 바이러스에 대해 한 은폐는 체르노빌과 함께 역사에 오래 남을 것”이라며 “우리는 10년이나 15년 뒤 <에이치비오>(HBO) 특집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영화채널인 <에이치비오>는 1986년 발생한 원전 사고를 다룬 5부작 드라마 ‘체르노빌’에서 소련 정부의 은폐·축소 시도를 그린 바 있다. 미국은 중국이 후베이성 우한에서 코로나19 발병이 처음 발견된 이후 전파 상황과 위험성 등에 대해 전세계에 정보 공유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책임을 묻겠다”고 압박해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의 행동이 역사적 원전 재앙인 체르노빌 사고 때와 동급이라고 공격 수위를 높인 것이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은폐의 책임이 중국 정부 전체인지, 지방 관리인지에 대한 질문에 “중국이 기자들을 쫓아내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등의) 조사관들을 들여보내지 않으려 해서 우리는 알 수 없다”며 “지방 관리인지 중국 공산당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그건 은폐였고, 우리는 결국 진상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전세계에 바이러스를 풀어서, 미국 경제를 살리는 데 써야할 수조 달러를 파괴했다”고 말했다.

광고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놓고도 중국을 비꼬았다. 그는 중국이 백신을 개발하면 미국도 사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백신은 우리가 먼저 개발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우리가 하고 있는 백신 및 치료법 연구와 기술을 알아내려고 스파이 행위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중국은 미국의 지적재산권과 기술을 훔쳐온 오랜 역사를 갖고 있고, 그들이 백신에 대해 그렇게 한다해도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이날 코로나19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브라질로부터의 미국 입국을 제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미국에 입국하기 전 14일 동안 브라질에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미국 입국을 제한·중단하는 게 미국의 이익에 맞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조처는 오는 28일 밤 11시59분부터 발효되며, 두 나라의 교역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브라질은 이날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36만3천여명으로, 미국(164만3천여명) 다음으로 최다 감염국이다.

광고
광고

존스홉킨스대 집계로 24일 밤 11시30분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는 9만7720명으로, 10만명을 향해가고 있다. 미국은 50개 주 전체가 단계적 경제 활동 정상화에 들어간 가운데, 메모리얼 데이(현충일·25일) 연휴를 계기로 주요 해변과 주요 도로가 인파와 차량으로 북적이며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도 나오고 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