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영국 전문가들 “코로나19 통제 벗어나는 변곡점 가까워져”

등록 :2020-02-24 16:18수정 :2020-02-25 02:00

“확산 속도가 억제 노력보다 더 빨라…
한국·이탈리아 사례, 세계 어디서든 가능”
23일 이탈리아 베네치아주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3대 카니발에서 한 참가자가 방역마스크를 쓰고 있다. 베네치아/로이터 연합뉴스
23일 이탈리아 베네치아주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3대 카니발에서 한 참가자가 방역마스크를 쓰고 있다. 베네치아/로이터 연합뉴스

한국과 이탈리아, 이란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대규모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발생하면서,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통제하기 어려운 변곡점으로 다가서고 있다는 영국 전문가들의 진단이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 권위자인 영국의 폴 헌터 이스트앵글리아대학 교수는 23일(현지시각) <가디언>에 “글로벌 팬데믹(대유행)을 막을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이 모든 바닥난 뒤에 찾아오는 ‘변곡점’이 지난 24시간 이후 상당히 더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각국 방역 당국의 억제 노력보다 더 빠르다는 근거에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도 지난 21일 언론브리핑에서 “억제를 위한 기회의 창이 점점 닫히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헌터 교수는 중국에선 발병이 줄어들고 있지만, 주말 동안 “다른 곳에서 극도로 우려할만한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며, 한국에서의 급증 사례는 전례가 없는 일이고, 순식간에 확진자가 150명을 넘어선 이탈리아에서도 “며칠 동안 상당수 사례가 더 확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수리 전염병 분야 연구원인 로빈 톰슨 박사도 이탈리아 확진 사례가 지난 21~22일 이틀간 배증했다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의 중요한 단계”라고 짚었다.

영국 에든버러대 의대의 데비 스리드하르 교수도 이날 <에이피>(AP) 통신에 “지난 48시간 동안 코로나19 발생의 방향성에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고 진단했다. 스리드하르 교수는 “이탈리아와 한국, 이란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세계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다”며 “세계보건기구와 회원국들은 억제에서 완화로, 즉 부정적 영향을 감소하는 쪽으로 (코로나19 대책의) 전환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용인 기자 yy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군사요새 전락한 일 최남단 섬…“미사일로는 평화 없다” 외침 1.

군사요새 전락한 일 최남단 섬…“미사일로는 평화 없다” 외침

프랑스, 30년 만에 두번째 여성 총리 탄생 2.

프랑스, 30년 만에 두번째 여성 총리 탄생

베이징 일기…코로나 확진보다 팡창 끌려가는 게 더 무섭다 3.

베이징 일기…코로나 확진보다 팡창 끌려가는 게 더 무섭다

중국 독자 개발 중형 여객기, 인계 앞두고 시험비행 성공 4.

중국 독자 개발 중형 여객기, 인계 앞두고 시험비행 성공

푸틴,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문제 없다”…터키는 반대 여전 5.

푸틴,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문제 없다”…터키는 반대 여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