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평창올림픽에 ‘고춧가루 뿌릴뻔’한 트럼프 행정부

등록 :2017-12-08 16:54수정 :2017-12-09 08:56

참가 여부 두고 하룻만에 우왕좌왕 엇갈린 메시지
헤일리 유엔 대사 “미해결 문제” 발언으로 촉발
백악관 대변인 “공식결정 안했다는 뜻” 기름부어
트위터 통해 “올림픽 참가 고대하고 있다” 진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 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여부를 두고 하루 사이에도 수차례 엇갈리는 메시지를 내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결국 참가 방침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동맹의 현안에 대한 민감성도 떨어지고, 문제가 불거졌을 경우 대처 능력마저 현저하게 떨어지는 트럼프 행정부의 단면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제의 발단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 6일(현지시각)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답하면서 시작됐다. 헤일리 대사는 “아직 그것(올림픽 참가)에 대해 들은 게 없지만, 이는 어떻게 우리가 미국인들을 보호할지에 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아이시비엠) 발사로 미국 선수단의 안전이 우려된다는 취지였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헤일리 대사의 발언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그것(‘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은 헤일리 대사가 말한 정확한 뜻이 아니다”라며 “그 문제에 대해 아직 공식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올림픽 개막이 가까워지면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관계기관들 합동 과정을 거칠 것으로 생각하며,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의 말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문제를 봉합한 게 아니라 오히려 확인해준 꼴이 된 셈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자신의 브리핑 발언으로 논란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브리핑이 끝난 뒤 18분에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이며, 우리는 한국민, 그리고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대회 장소가 안전하도록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창겨울올림픽에 가족을 보내겠다”고 직접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평창올림픽의 안전을 신뢰한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7~8일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 당시 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평창겨울올림픽에 내가 가기는 힘들 수도 있으니 가족이라도 보내겠다’고 말했다”고 최근 기자에게 전했다.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나 큰딸 이방카의 방한을 언급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하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은 1988년 올림픽을 포함해 많은 주요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며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을 확신하며, 우리는 그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은 ‘참가 여부를 정확히 말해달라’는 후속 질문에 “우리는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7일 저녁 워싱턴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KF) 주최 송년회에 참석해 “불과 몇일 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 때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겠다고 말했다”고 환기시켰다. 실제, 북한이 아이시비엠을 발사한 다음날인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내용에 대한 백악관 보도자료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기로 약속했다”고 나와있다.

워싱턴/이용인 특파원 yy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푸틴, 미국 ‘일극체제’ 깨뜨리는 “다극체제화는 불가역적 과정” 1.

푸틴, 미국 ‘일극체제’ 깨뜨리는 “다극체제화는 불가역적 과정”

우크라이나 ‘흑해 요충지’ 즈미니섬 탈환…수출 봉쇄 풀리나? 2.

우크라이나 ‘흑해 요충지’ 즈미니섬 탈환…수출 봉쇄 풀리나?

“고마워, 쌀!” 세계 곡물 위기, 쌀 소비 늘리는 나라들 3.

“고마워, 쌀!” 세계 곡물 위기, 쌀 소비 늘리는 나라들

튀르키예 “스웨덴·핀란드 ‘약속’ 안 지키면 나토 가입 막겠다” 4.

튀르키예 “스웨덴·핀란드 ‘약속’ 안 지키면 나토 가입 막겠다”

233년 만에 첫 흑인 여성 미국 대법관 취임…그래도 보수 우세 5.

233년 만에 첫 흑인 여성 미국 대법관 취임…그래도 보수 우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