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매서운 유럽 한파 잠자던 원전 깨웠다

등록 :2012-02-09 20:40수정 :2012-02-09 22:35

독, 전기부족에 원전 재가동
러, 인접국 가스공급 줄여
그리스에서는 폭설로 불어난 물 때문에 강둑이 터졌고 지중해 건너 리비아의 사막에는 눈이 내렸다.

2주 넘게 계속되고 있는 유럽 지역의 한파가 거짓말 같은 현상을 속출시키며 맹위를 떨치고 있다. 한파와 폭설에 의한 사망자는 470명을 넘어섰다. 한파 때문에 유럽 전역에 에너지 부족 사태가 벌어지면서 석유값은 고공으로 치솟고 있다. 독일은 폐기하려던 원전을 다시 가동하기 시작했다.

유럽의 수은주는 60여년 만에 가장 추운 2월을 기록하고 있다. 리투아니아의 기온은 8일 영하 30도 이하로 내려갔고, 러시아 북부도 영하 20도를 기록중이다. 인명피해는 특히 동유럽에 집중돼 우크라이나에서는 135명이나 사망했다. 동유럽 곳곳에서 얼음덩이와 폭설에 짓눌리는 바람에 전선이 끊어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사망자 수는 빠르게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독일 <데페아>(dpa) 통신 등은 전했다.

한파가 계속되자 난방에너지 부족현상도 심화되고 있다. 세르비아는 일주일 새 전기 소비 최고치를 6번이나 경신했고, 전기소비를 급하게 10% 이상 줄이지 않으면 전력망 자체가 붕괴될 위험에 처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세르비아는 전국에 15~20일 정도의 휴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러시아가 국내 가스 소비 급증으로 이탈리아와 크로아티아로 보내는 가스양을 줄인 사건은 외교분쟁으로 비화하고 있다. 모든 원전을 폐기하기로 결정하고 8기의 원자로를 가동 중단시킨 독일도 전기부족 현상을 견디다 못해 다시 원전 가동을 시작하고 있다고 <아에프페>(AFP) 통신이 보도했다. 에너지 부족 사태는 원유값을 끌어올려 북해산 브렌트유는 일주일 새 배럴당 6달러나 오른 117.67달러로 6개월 새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형섭 기자 sublee@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결론 내렸나? 수사팀 입에서 “박희태·김효재 억울”
10만원 빚독촉에 친구 살해, 알고보니 ‘계획 범행’
KT, 삼성 스마트TV 인터넷 접속 차단…왜?
미혼모 아기 돌보는 홀몸노인…새로운 ‘가족의 탄생’
[논쟁] ‘나꼼수’ 비키니 논란을 보는 두 시선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빵값 ‘4원 동결’ 이집트, 44년 만에 올리나 1.

빵값 ‘4원 동결’ 이집트, 44년 만에 올리나

망명 신청한 벨라루스 육상 선수, 폴란드 아닌 오스트리아로 출국 2.

망명 신청한 벨라루스 육상 선수, 폴란드 아닌 오스트리아로 출국

트랜스젠더 여자 역도선수 공정성 의심은 기우였다 3.

트랜스젠더 여자 역도선수 공정성 의심은 기우였다

한국팀 ‘도시락’ 트집잡는 일본…“후쿠시마산 위험 소문 부추겨” 4.

한국팀 ‘도시락’ 트집잡는 일본…“후쿠시마산 위험 소문 부추겨”

눈의 도시 삿포로마저 21년 만에 폭염…마라톤·경보 ‘더위 비상’ 5.

눈의 도시 삿포로마저 21년 만에 폭염…마라톤·경보 ‘더위 비상’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