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러시아 사할린 지진으로 2천여명 집 잃어

등록 :2007-08-03 19:24

원유.가스 프로젝트 영항 안 받아

2일 발생한 러시아 사할린 지역 지진으로 주민 2천여명이 집을 잃고 아파트 수십채가 완전 붕괴되거나 파손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러시아 극동 사할린주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6.4-6.8에 이르는 세차례 연속된 강진으로 2명이 숨지고 적어도 8명이 부상했으며 2천400여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

이반 말라코프 사할린 주지사는 "이번 지진으로 410가구가 살고 있던 아파트 11채가 완전히 붕괴됐고 아파트 20채는 피해를 크게 입어 재시공을 해야 한다"며 "수리 전에 다시 그곳에 들어가 사는 것은 너무 위험하다"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는 집을 잃은 어린이와 장애인 등 300명을 태울 열차와 함께 텐트, 난방기, 음식을 실은 4대의 비행기를 현지에 급파했다.

이번 지진으로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 가즈프롬과 영국 석유회사 셸 및 일본 파트너들이 공동 참여하고 있는 `사할린-2 석유.가스개발 프로젝트'는 영향을 받지 않았고 미국 엑손모빌의 `사할린-1' 원유.가스 공장도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할린에서는 1995년 최악의 지진으로 1천989명이 사망했다.


hyunho@yna.co.kr

(모스크바 로이터=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용암 피해 바다로 달아나다가…” 2천년 된 고대 로마 유골 발견 1.

“용암 피해 바다로 달아나다가…” 2천년 된 고대 로마 유골 발견

미군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시험 또 실패 2.

미군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시험 또 실패

일 정부, 한국어로 “동해 아니라 일본해” 억지 영상 유튜브 공개 3.

일 정부, 한국어로 “동해 아니라 일본해” 억지 영상 유튜브 공개

외신 반응 “한국, 자체 로켓으로 1t 물체 쏘아올린 7번째 국가 발돋움” 4.

외신 반응 “한국, 자체 로켓으로 1t 물체 쏘아올린 7번째 국가 발돋움”

바이든 또 실수? 속내?…“중국이 공격하면 대만 방어하겠다” 5.

바이든 또 실수? 속내?…“중국이 공격하면 대만 방어하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