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오세나트 누리집 갈무리
오세나트 누리집 갈무리

‘프랑스 제1제국’의 황제였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1769∼1821)가 목숨을 끊을 때 사용하려 했던 권총 두 자루가 7일(현지시각) 경매에 나와 169만유로(약 25억2285만원)에 낙찰됐다.

아에프페(AFP) 통신은 이날 프랑스 남부 퐁텐블로에서 열린 경매업체 오세나트의 경매에서 나폴레옹의 권총 두 자루가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에게 팔렸다고 보도했다. 금과 은으로 화려하게 장식된 권총과 상자, 화약통 등에는 나폴레옹 제국 장식이 새겨져 있다. 경매 담당자인 장 피에르 오세나트는 “나폴레옹의 최악의 시점을 담고 있는” 물품이라고 소개했다.

이 권총은 1814년 4월 프랑스가 영국 등 연합군과의 전쟁에서 밀려 파리가 점령됐을 때 나폴레옹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사용하려 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의 측근인 아르망 드 콜랭쿠르가 총에서 화약을 제거하면서 나폴레옹의 시도는 불발됐고, 나폴레옹은 독약을 먹었지만 살아남았다. 나폴레옹은 이후 콜랭쿠르의 충성심에 감사하며 그에게 권총 두 자루를 주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나폴레옹은 엘바섬으로 유배를 갔다가 탈출해 이듬해 워털루전투를 진두지휘했으나 패배해 세인트헬레나섬에서 유배 생활을 보내다 위암으로 사망했다.

광고

이번 총기 경매에 앞서 프랑스 문화부는 이 물건들을 국보로 지정하고 수출을 금지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에 따라 새 소유주에게 향후 30개월 안에 물건에 대한 재판매를 제안할 수 있다. 다만 소유주가 이를 거부할 권리도 있다.

나폴레옹의 유품은 세계적인 인기가 여전하다. 앞서 지난해 11월, 그의 상징과도 같은 이각 모자가 193만2000유로(약 28억8300만원)에 판매된 바 있다. 2014년에는 나폴레옹의 또다른 모자가 188만4000유로(약 28억1200만원)에 경매에서 낙찰됐는데, 당시 이 모자를 낙찰받은 이가 김홍국 하림 회장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