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10일(현지시각)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를 열어 올해 새로 시행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계획안을 발표했다. EPA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각)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를 열어 올해 새로 시행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계획안을 발표했다. EPA 연합뉴스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구동하는 자사 기기 운영체제(OS)에 인공지능(AI) 기능을 도입하기로 한 뒤 자체 인공지능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했다. 뒤늦게 인공지능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평가받는 애플은 오픈에이아이(AI)의 생성형 인공지능인 챗지피티(GPT)를 음성 비서 ‘시리’에 심기로 했다.

10일(현지시각)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를 열어 올해 새로 시행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애플 인텔리전스’는 텍스트를 요약하고 이미지를 생성하며 사용자가 필요할 때 가장 관련성 높은 데이터를 검색하는 데 도움을 준다. 통화 녹음도 가능하다. 이용자가 메모와 전화 앱에서 음성 녹음, 요약 등이 가능해졌다. 애플은 이런 인공지능 기능이 개인정보를 따로 수집하지 않고 온디바이스(내장형) 형태로 제공되거나, 정보 유출이 없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에서 처리된다고 전했다. 개인정보 보호 강화에 방점을 둔 것이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아이폰(iOS 18)과 아이패드(OS 18), 맥(OS 세콰이어)에 탑재된다. 애플은 이날 새로운 아이패드 운영체제에서 애플 펜슬로 계산식을 넣으면 인공지능이 알아서 답하고, 애플 펜슬로 이용자가 원하는 이모티콘을 생성하는 기능 등을 시연했다.

광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수년 전부터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접목해왔으며, 생성형 에이아이는 이를 더욱 새로운 강력한 차원으로 만들어준다”며 “애플 인텔리전스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또 오픈에이아이와의 파트너십도 발표해, 자체 음성 인공지능 비서인 ‘시리’에 챗지피티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시리는 일일 요청 건수가 15억건에 달하는 지능형 인공지능 비서의 원조”라며 “올해 말 챗지피티-4o(포오)가 통합되며, 다른 인공지능 기능도 추가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샘 올트먼 오픈에이아이 최고경영자도 참석했다.

광고
광고

애플의 새 계획이 발표되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보안 위반을 문제 삼으며 반감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애플이 운영체제(OS) 수준에서 오픈에이아이를 통합한다면 내 회사들에서 애플 기기는 (반입이) 금지될 것”이라며 “이는 수용할 수 없는 보안 위반”이라고 썼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