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9일 영국 런던 경매 회사 소더비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에서 선보인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1926’의 모습. AFP 연합뉴스
지난달 19일 영국 런던 경매 회사 소더비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에서 선보인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1926’의 모습. AFP 연합뉴스

약 100년 전 증류된 한정판 위스키 ‘맥캘란1926’이 약 35억원에 팔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술이 됐다.

19일(현지시각) 비비시는 전날 영국 런던 경매 회사 소더비에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1926이 218만7500파운드(약 35억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경매 전 예상가였던 75만∼120만파운드를 뛰어넘은 금액이다.

소더비 관계자는 아에프페(AFP) 통신에 “맥캘란1926이 경매에서 판매된 모든 와인과 증류주를 통틀어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전 최고가를 기록한 술 역시 2019년 소더비에서 150만파운드(약 24억원)에 낙찰된 맥캘란1926이다.

광고

소더비 관계자는 “맥캘란1926은 모든 경매사가 팔고 싶어 하고, 모든 소장가가 갖고 싶어 하는 위스키”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19일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열린 미디어 프리뷰에 전시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1926’의 모습. AP 연합뉴스
지난달 19일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열린 미디어 프리뷰에 전시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1926’의 모습. AP 연합뉴스

맥캘란1926은 1926년 증류돼 오크 셰리통에서 60년 동안 숙성된 뒤 1986년 40병만 한정 출시됐다. 40병은 시중에 판매되지 않고 맥캘란의 최고 고객들에게만 제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광고

40병에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라벨이 부착돼 있다. 2병에는 라벨이 전혀 없었고 14병에는 파인앤레어 라벨이, 12병에는 팝아티스트 피터 블레이크의 라벨이 장식돼 있다. 150만파운드에 낙찰된 맥캘란1926에는 파이앤레어 라벨이 붙어 있었다.

이번에 낙찰된 맥캘란1926은 팝아티스트 발레리오 아다미의 라벨이 붙은 12병 가운데 하나다. 아다미 라벨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1병이 파괴됐고 1병은 소비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몇병이 남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광고

이날 판매된 맥캘란1926은 경매 전 맥캘란에서 코르크를 교체했고 라벨 모서리에 접착제를 새로 바르는 작업 등을 거쳤다.

소더비 관계자는 아에프페에 “판매 전 아주 작은 한 방울을 맛볼 수 있게 허락을 받았다”며 “(맛과 향이) 아주 풍부하다. 예상대로 말린 과일뿐 아니라 향신료, 나무의 풍미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60년간 오크 셰리통에 있었기 때문에 그 색깔이 반영됐다”며 “가볍게 마실 위스키는 아니고 풍부한 (맛과 향이 있는) 위스키다.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9일 영국 런던 경매 회사 소더비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에서 선보인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 1926’의 모습. AFP 연합뉴스
지난달 19일 영국 런던 경매 회사 소더비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에서 선보인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 1926’의 모습. AFP 연합뉴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