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우크라 “러, 핵탄두 없는 핵미사일 발사…방공망 소진 노려”

등록 :2022-12-02 09:57수정 :2022-12-02 16:22

우크라이나 군 장교가 1일 키이우에서 러시아가 발사한 핵탄두 없는 핵미사일인 X-55 미사일 잔해를 공개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군 장교가 1일 키이우에서 러시아가 발사한 핵탄두 없는 핵미사일인 X-55 미사일 잔해를 공개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방공망을 소진시키려고 탄두가 없는 모조 핵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 당국은 1일 핵폭탄 용으로 제조된 소련 시절의 X-55 크루즈 미사일 잔해들이 우크라이나 서부의 르비우 및 흐멜니츠키 지역에서 발견됐다며 잔해들을 공개했다고 밝혔다고 <비비시>(BBC)가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군 미콜라 다닐리우크 대령은 이날 키이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미사일이 “우리나라의 방공망 시스템을 소모시키려고” 발사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잔해를 검사한 결과 비정상적인 방사능 수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최근 몇주 동안 우크라이나의 필수적인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광범위한 폭격을 가해 자신들의 미사일 재고가 현저하게 바닥나고 있을 것이라고 우크라이나 및 서방의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영국 국방부도 러시아가 핵운반용 미사일에서 핵탄두를 제거한 뒤 발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닐리우크 대령은 X-55 미사일은 “전략적 목표물을 타격하려고” 소련 시절에 만들어진 발사체라고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는 이 미사일이 “핵 운반 시스템으로 배타적으로” 설계됐다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이 미사일에서 핵탄두를 제거한 뒤 폭발력이 없는 상태에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닐리우크 대령은 핵탄두가 없는 미사일이라도 그 운동 에너지와 연료의 잔류물 때문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 미사일은 주거용 건물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길 선임기자 Egil@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CIA 국장 “시진핑, 처참한 러시아 군사 능력에 놀랐을 것” 1.

CIA 국장 “시진핑, 처참한 러시아 군사 능력에 놀랐을 것”

미, 러에 ‘우크라 영토 20% 할양’ 제시했나…솔솔 퍼지는 막후 협상설 2.

미, 러에 ‘우크라 영토 20% 할양’ 제시했나…솔솔 퍼지는 막후 협상설

‘가난한 대통령’ 곁에, 다리 3개뿐인 강아지 3.

‘가난한 대통령’ 곁에, 다리 3개뿐인 강아지

방중 연기 블링컨 “무책임한 행위” 반발…‘중국 기구’ 파문 확산 4.

방중 연기 블링컨 “무책임한 행위” 반발…‘중국 기구’ 파문 확산

미국 본토에 정체불명 ‘정찰 기구’…중국서 보낸 듯 5.

미국 본토에 정체불명 ‘정찰 기구’…중국서 보낸 듯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