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중국 미사일 11발 쐈다…‘대만 봉쇄’ 리허설에 미국 항모 체류연장

등록 :2022-08-05 09:11수정 :2022-08-05 16:51

중국 미사일 4발 대만 상공 처음 통과
군용기 22대, 대만해협 중간선 넘어
미군 항공모함 필리핀해에서 더 대기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사령부가 4일 공개한 대만 해역을 향한 미사일 발사 모습. 신화 연합뉴스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사령부가 4일 공개한 대만 해역을 향한 미사일 발사 모습. 신화 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뒤 진행되고 있는 중국의 군사훈련에서 중국군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4발이 대만 상공을 가로질러 대만 동쪽 바다에 떨어졌다. 중국군이 쏜 미사일이 대만 상공을 가로지른 것은 사상 처음이다.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을 계기로, 대만에 대한 군사적 압박 강도를 이전보다 한층 더 높여 새로운 기준을 삼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5일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와 대만 국방부, 일본 방위성 발표 등을 보면, 중국군은 전날 오후 1시56분부터 오후 4시까지 대만 북부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 계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둥펑(DF)은 중국이 개발한 탄도미사일로, 단거리 미사일부터 대륙간 탄도미사일까지 다양하다. 중국군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직후인 4일 낮부터 7일까지 72시간 동안 대만 해역 6곳을 지정해 육해공군 합동 군사훈련에 들어갔다.

일본 방위성은 4일 중국이 발사한 11발의 탄도 미사일 가운데 5발이 일본이 설정한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쪽에 떨어졌고, 5발 가운데 4발은 대만 본섬 상공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4일 오전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관영 매체들은 중국군이 대만 상공을 가로지르는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군은 이외에도 자체 설정한 대만 해역의 목표 지역에 여러 형태의 재래식 미사일을 집중적으로 발사했다.

중국군은 또 공군과 해군 군용기 100여 대를 대만 북부와 서부, 동부 공역에 보내 정찰, 공중 돌격, 엄호 지원 등을 훈련했다. 중국의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제이-20(J-20)도 훈련에 참여했다. 이 가운데 22대는 중국과 대만 사이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고 대만 국방부가 밝혔다. 대만해협 중간선은 대만해협의 중간에 설정된 가상의 선으로, 1955년 미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일방적으로 선언한 경계선이다.

중국의 이번 군사훈련은 향후 중국이 대만에 대한 무력 통일에 나설 때를 대비한 ‘대만 봉쇄’ 옵션을 시험하는 것으로 보인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이번 훈련이 “통일 작전 리허설”이라며 “중국군이 대만을 완전히 봉쇄하면서 대만 문제를 둘러싼 중국의 절대적 통제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대만은 중국이 지역 평화를 파괴한다고 비판했다. 대만 외교부는 이날 밤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 정부는 북한에서 배워 인접 국가 수역에 마음대로 미사일을 쏘았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스스로 절제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만은 4발의 탄도 미사일이 대만 상공을 넘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미국은 대만 남쪽 필리핀 해에 배치한 항공모함을 더 머물게 하는 등 중국의 군사훈련에 대비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레이건함과 호위함을 그곳에 좀 더 두는 것이 현명하다고 믿고 있다”며 “레이건함은 애초 예정된 것보다 해당 지역에 좀 더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미사일 발사가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대만해협 안팎에서 도발적인 군사 활동을 증대하는 명분으로 사용하면서 과잉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베이징/최현준 특파원 haoju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중, 군사훈련 한반도 서해까지…한국, 미-중 틈새 줄타기 위태 1.

중, 군사훈련 한반도 서해까지…한국, 미-중 틈새 줄타기 위태

트럼프, 면세받으려고 골프장에 전 아내 이바나 묻었다? 2.

트럼프, 면세받으려고 골프장에 전 아내 이바나 묻었다?

“대만 보인다”…중국군, 산과 군함 선명한 사진 공개한 의도는 3.

“대만 보인다”…중국군, 산과 군함 선명한 사진 공개한 의도는

“20명 아동 죽은 총기 난사? 거짓말” 미국판 ‘돈벌이 극우’의 몰락 4.

“20명 아동 죽은 총기 난사? 거짓말” 미국판 ‘돈벌이 극우’의 몰락

중국 미사일, 대만 시민들 머리 위로…“전례 없는 일” 5.

중국 미사일, 대만 시민들 머리 위로…“전례 없는 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