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덴마크·핀란드도 잇따라 코로나19 규제 완화…독일·스웨덴과 ‘대조’

등록 :2022-01-28 11:11수정 :2022-01-28 11:32

덴마크, 2월1일부터 모든 규제 풀기로
핀란드는 규제 완화 시기 2주 앞당겨
덴마크와 핀란드가 영국, 네덜란드 등에 이어 코로나19 규제 완화에 나서고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야외 식당에서 두 여성이 건배하고 있다. 코펜하겐/로이터 연합뉴스
덴마크와 핀란드가 영국, 네덜란드 등에 이어 코로나19 규제 완화에 나서고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야외 식당에서 두 여성이 건배하고 있다. 코펜하겐/로이터 연합뉴스

유럽의 핀란드와 덴마크가 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을 완화하기로 한 반면 독일, 폴란드, 스웨덴 등은 기존 방역 지침을 유지하거나 강화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핀란드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관련 규제를 다음달 1일부터 완화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핀란드의 산나 마린 총리는 지난 18일 방역 지침을 다음달 중순께 완화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으나, 의료 시설의 부담이 완화됨에 따라 완화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한나 사르키넨 보건사회부 장관은 이날 “병원의 집중 치료 시설에 가해지던 부담이 호전되고 있다”고 지침 완화 배경을 설명했다. 사르키넨 장관은 음식점 영업시간을 현재의 오후 6시까지에서 오후 9시까지로 연장하는 것을 시작으로 차츰 규제를 풀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핀란드 정부는 또 지방자치단체들에 다음달 1일부터 운동시설과 수영장, 극장 등 문화·체육 시설의 운영을 허용할 것을 권고했다.

핀란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7만665명으로 전체 인구(약 555만명)의 8.5% 수준이며, 누적 사망자는 1919명이다.

앞서 26일 덴마크 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모든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풀기로 했다. 마그누스 헤우니케 보건부 장관은 식당 등의 영업시간 제한을 풀고 대중교통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침 변경은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이 안이 의회를 통과할 경우, 덴마크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와 격리 조처를 뺀 모든 규제가 사라진다. 덴마크는 앞서 지난 12일 극장, 영화관, 박물관 등 문화오락 시설 영업을 재개하는 등 일부 규제를 푼 바 있다.

덴마크의 하루 확진자 수는 최근 며칠째 4만6천명 이상의 사상 최고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이의 30~40%는 다른 이유로 입원 중인 것으로 보건 당국은 추산했다.

오스트리아도 다음 주부터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외출 제한을 풀기로 했다. 다만, 식당 내 취식이나 비필수적인 물건 구매를 위한 상점 방문 등은 여전히 제한된다. 앞서 영국, 아일랜드, 네덜란드도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잇달아 완화했다.

한편, 독일은 26일부터 의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논의에 들어갔다. 올라프 숄츠 총리는 18살 이상 인구 전체에 대한 백신 의무화를 지지하고 있으나, 50살 이상 인구에만 백신 의무화를 적용하거나 백신 미접종자는 상담을 받도록 하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다. 독일의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일 사상 처음으로 20만명을 넘은 20만3136명을 기록했다.

폴란드는 27일부터 중등학교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했고, 스웨덴은 현재의 방역 지침을 2주 연장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스웨덴은 현재 술집과 레스토랑 영업시간을 밤 11시까지로 제한하고 대형 실내 시설 입장 인원도 500명까지만 허용하고 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억압받는 약자들 외면 ‘짱깨주의의 탄생’이 놓친 것 1.

억압받는 약자들 외면 ‘짱깨주의의 탄생’이 놓친 것

‘부르릉~’ 굉음 오토바이, 사라진다…배기가스 규제에 점차 퇴출 2.

‘부르릉~’ 굉음 오토바이, 사라진다…배기가스 규제에 점차 퇴출

시진핑·푸틴, 미국에 날세웠지만…브릭스, ‘러 제재 반대’ 합의 불발 3.

시진핑·푸틴, 미국에 날세웠지만…브릭스, ‘러 제재 반대’ 합의 불발

사유리 아기가 ‘정자기증 아빠’ 찾는다면?…세계는 논쟁 중 4.

사유리 아기가 ‘정자기증 아빠’ 찾는다면?…세계는 논쟁 중

불과 9시간 만에 17.8도 → 40.6도…미국·서유럽 ‘6월 폭염’ 5.

불과 9시간 만에 17.8도 → 40.6도…미국·서유럽 ‘6월 폭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