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영국 “오미크론 정점 찍었다”며 마스크 등 모든 방역 조처 해제

등록 :2022-01-20 13:20수정 :2022-01-20 13:32

지난해 ‘자유의 날’ 선언 이어 또 앞서가
퇴진 압박 존슨의 ‘정치적 돌파구’ 측면도
높은 백신 추가접종률이 ‘믿는 구석’
“정부가 옳을 수도 있지만, 도박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관련 방역 조처를 모두 풀겠다고 선언한 19일(현지시각) 런던 지하철 승객들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알리는 안내판 옆을 지나가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관련 방역 조처를 모두 풀겠다고 선언한 19일(현지시각) 런던 지하철 승객들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알리는 안내판 옆을 지나가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영국이 다음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화를 폐지하는 등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등장 이전으로 방역 지침을 완화하기로 했다. 지난해 7월 델타 변이가 기승인 상황에서 주요국 가운데 가장 먼저 규제를 풀고 ‘자유의 날’을 선언한 데 이어 ‘오미크론 탈피’도 가장 먼저 선언한 것이다. 하지만, 일부에선 사퇴 압력을 피하려는 보리스 존슨 총리의 꼼수라고 꼬집었다.

존슨 총리는 19일(현지시각) “오미크론 확산세가 전국적으로 정점에 이른 것으로 과학자들이 판단했다”며 다음주부터 잉글랜드에서 대부분의 규제를 풀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비시>(BBC) 방송은 이에 따라 공적 실내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27일부터 폐지된다고 전했다. 백신을 접종했거나 바이러스 음성 결과를 받은 이들에게 발급되는 ‘코로나 패스’ 사용도 중단된다. 그에 따라 영국엔 확진자의 자가 격리 의무화만 남게 됐다. 자가 격리를 규정한 법령은 3월24일 폐지될 예정인데, 존슨 총리는 폐지를 앞당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의료계 등에선 성급한 조처라는 평가도 나온다고 <가디언> 등이 지적했다. 신규 확진자가 여전히 하루 10만명에 이르고, 입원 환자 증가세도 최근에야 둔화됐기 때문이다.

영국이 방역 지침을 서둘러 해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19일엔 델타 변이의 여파로 바이러스 확산세가 연초 이후 최고 수준에 달했는데도 방역 조처를 풀었다. 당시 확진자 규모는 일주일에 28만명 정도로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기 이전인 1월 초에 버금갔다. 다행이 확진자는 일주일에 20만명 수준으로 안정세를 보였다.

하지만, 겨울철로 접어들며 서서히 확진자가 늘더니, 지난해 11월 말 오미크론 변이가 등장하며 상황이 변했다. 이후 확진자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해 2주 전인 올해 첫 주에 나온 확진자는 한해 전의 두배가 넘는 100만명에 달했다. 다만, 백신 보급과 중증 증상을 일으키지 않은 오미크론의 특성으로 인해 사망자는 많지 않았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12일 하원에 출석해 2020년 5월15일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어기고 파티를 한 것과 관련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화통신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12일 하원에 출석해 2020년 5월15일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어기고 파티를 한 것과 관련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화통신 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지난 2년을 돌아보면, 영국의 ‘방역 성적표’는 낙제에 가깝다. 세계보건기구(WHO)의 19일 기준 자료를 보면, 영국의 누적 확진자는 1539만9304명으로 미국·인도·브라질에 이어 세계에서 네번째로 많다. 누적 사망자는 15만2513명으로 세계에서 7번째, 유럽에서는 러시아(32만3376명) 다음이다.

그럼에도 과감히 ‘오미크론 탈피’를 선언할 수 있었던 것은 추가 접종(부스터샷)이 빠르게 진행된 점이 크게 작용했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우어 월드 인 데이터’의 18일 자료를 기준으로 영국의 추가 접종률은 인구 100명당 53.58명이다. 이는 칠레·아이슬랜드·덴마크 등에 이어 세계에서 8번째로 높은 것이다.

이번 조처를 두고 영국 내에선 방역 규정을 어기고 파티에 참석했다가 퇴진 위기에 몰린 존슨 총리가 ‘국면 전환’을 위해 꺼낸 카드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브렉시트 장관을 지낸 여당(보수당) 중진인 데이비드 데이비스 의원은 이날 2차 세계대전 직전 네빌 체임벌린 전 총리에게 보수당 의원이 했던 말을 상기시켜주겠다며 “신의 이름으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도 “자신의 자리가 아니라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행동하고 있다는 확신을 심어줘야 한다”며 코로나19에 대한 정치적 대응을 경계했다. 영국 <스카이 뉴스>는 “정부가 옳을 수도 있고, 면역이 앞으로 몇 주 동안 바이러스를 막을 만큼 충분할 수도 있지만, (이 조처는) 도박”라고 평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영혼에 살인죄 씌울 수 없다”…러시아 20대, 징집 거부 극단선택 1.

“영혼에 살인죄 씌울 수 없다”…러시아 20대, 징집 거부 극단선택

나토 사무총장 “푸틴, 핵무기 사용 땐 러에 심각한 결과 따를 것” 2.

나토 사무총장 “푸틴, 핵무기 사용 땐 러에 심각한 결과 따를 것”

러, 멜로니 “우크라 돕겠다” 발언 닷새 뒤 이탈리아 가스 끊어 3.

러, 멜로니 “우크라 돕겠다” 발언 닷새 뒤 이탈리아 가스 끊어

주춤하는 중국 반도체 인해전술…미국 포위망 뚫을까 4.

주춤하는 중국 반도체 인해전술…미국 포위망 뚫을까

“‘동해-일본해 병기’ 30년 외쳐온 우리가 먼저 실천할 때 됐죠” 5.

“‘동해-일본해 병기’ 30년 외쳐온 우리가 먼저 실천할 때 됐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