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WHO “오미크론 가볍게 보면 안돼”…미국선 일 입원 환자 ‘역대 최대’

등록 :2022-01-19 11:16수정 :2022-01-19 14:16

미국, 코로나 입원자 연일 최고…7일간 평균 16만여명 입원
프랑스는 확진자 50만명 육박, 독일도 확진자 사상 최대 기록
세계보건기구 “대유행 종식 멀었다…오미크론 가볍게 보지 말라”
프랑스 파리의 개선문 근처 식당의 입국에서 직원이 손님의 건강 증명서를 확인하고 있다. 프랑스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만명에 가까워지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개선문 근처 식당의 입국에서 직원이 손님의 건강 증명서를 확인하고 있다. 프랑스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만명에 가까워지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연일 최고치를 이어가고 프랑스의 하루 확진자는 50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 변이를 가볍게 여기지 말라고 다시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각) 화상 브리핑을 열어 “오미크론이 전세계를 휩쓸면서 지난주 전세계에서 1800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보고됐다”며 세계가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벗어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이 덜 심각하다는 말은 오해를 부를 수 있다”며 “오미크론 여파로 입원 환자와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취약한 계층에 바이러스가 너무나 강력한 속도로 퍼지고 있다”며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오미크론이 빠르게 번지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백신 접종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전세계에 대한 공평한 백신 분배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한편,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상황은 좀처럼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미국 <뉴욕 타임스>는 17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15만6998명으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이날 전했다. 이는 2주 전보다 54% 많은 것이다. 사망자도 2주 전보다 54% 증가한 1961명을 기록했다. 이날 하루 신규 확진자는 71만2051명이었는데, 17일까지 휴일이 이어지면서 많은 주가 자료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서 3월 중순까지 5만~30만명이 추가로 사망할 수도 있다는 모델 분석 결과가 발표됐다고 <에이피>(AP)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의 카트리오나 세이 박사는 몇몇 예측 모델들을 종합한 결과,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오는 3월 중순까지 150만명이 병원에 입원하고 19만1천명이 사망할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모델의 정확도를 감안할 때 사망자는 5만8천~30만5천명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유럽에서는 프랑스에 이어 독일 상황도 나빠지기 시작했다. 프랑스에서는 이날 46만476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발생해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아에프페>(AFP) 통신이 보도했다. 하루 전에는 주말 영향 등으로 확진자가 10만2144명이었으나, 이날 36만명이나 늘었다. 프랑스의 확진자는 일주일째 평균 30만명을 넘고 있다.

독일에서도 이날 7만4405명의 확진자가 새로 발생하는 등 바이러스가 빠르게 번지고 있다고 <데페아>(dpa) 통신이 전했다. 보건부 산하 로베르트 코흐 연구소는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가 이날 553.2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는 지난주 387.9명이었으며, 기존 최고치는 528.2명이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 일본의 ‘적 공격 능력’ 족쇄 풀어줬다 1.

미, 일본의 ‘적 공격 능력’ 족쇄 풀어줬다

칸 레드카펫 ‘붉은 피’ 나체시위…이 여성의 말을 들어라 2.

칸 레드카펫 ‘붉은 피’ 나체시위…이 여성의 말을 들어라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떠나야 평화”…‘영토 양보’ 휴전 거부 3.

우크라이나 “러시아군 떠나야 평화”…‘영토 양보’ 휴전 거부

대권 행보 펜스, ‘전직 상관’에 도전장…트럼프 “배은망덕” 4.

대권 행보 펜스, ‘전직 상관’에 도전장…트럼프 “배은망덕”

대만에 전쟁나면 개입하나?…바이든 “예스”에 중국은 “불장난” 5.

대만에 전쟁나면 개입하나?…바이든 “예스”에 중국은 “불장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