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유엔, 17년 연속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등록 :2021-12-17 13:40수정 :2021-12-17 13:48

2016년부터 6년 연속 전원동의로 채택
김성 북 유엔대사 “주권 침해” 반발
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본부
미국 뉴욕에 있는 유엔본부

유엔은 16일(현지시각) 북한의 인권 침해를 규탄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2005년부터 17년 연속 채택이다.

유엔총회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를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채택했다. 이 결의안이 컨센서스로 채택된 것은 2016년부터 6년 연속이다.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그만큼 크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결의안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고문, 자의적 구금, 정치범 수용소, 강제실종, 이동 자유 제한, 종교·표현·집회의 자유 제약, 코로나19로 더 악화된 경제·사회·문화적 권리 등을 사례로 들었다. 결의안은 북한에서 송환되지 않은 한국전쟁 포로와 그 후손들에 대한 인권 침해가 지속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우려를 포함했다.

이 결의안에 대해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북한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정략적 도발일 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주권에 대한 심각한 침해다. 결의안에 담긴 인권 문제들은 우리나라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러 공수부대원 “목적도 모른 채 투입…보상금 받으려 자해” 폭로 1.

러 공수부대원 “목적도 모른 채 투입…보상금 받으려 자해” 폭로

가뭄 끝에 단비 아닌 폭우…유럽 이번엔 ‘물 난리’ 2.

가뭄 끝에 단비 아닌 폭우…유럽 이번엔 ‘물 난리’

“미-러 핵전쟁 나면 인류 3분의 2 굶어죽어”…럿거스 대학팀 발표 3.

“미-러 핵전쟁 나면 인류 3분의 2 굶어죽어”…럿거스 대학팀 발표

대만군, 작년 도입한 최신 전투기 미사일 장착 장면 공개 4.

대만군, 작년 도입한 최신 전투기 미사일 장착 장면 공개

“우리를 과소평가 말라”…주미 중국대사, 미국에 경고 날렸다 5.

“우리를 과소평가 말라”…주미 중국대사, 미국에 경고 날렸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