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프랑스, “경찰서 가지 않고도 성폭력·가정폭력 신고”

등록 :2021-11-26 10:44수정 :2021-11-26 10:51

‘여성 폭력 추방의 날’ 맞아 신고 절차 개선
스페인에서는 여성 폭력 추방 요구 시위
국제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인 25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여성 인권 강화를 요구하는 거리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마드리드/로이터 연합뉴스
국제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인 25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여성 인권 강화를 요구하는 거리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마드리드/로이터 연합뉴스

‘국제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을 즈음해 프랑스가 성폭력과 가정 폭력에 대한 신고 절차를 간소화했다고 <에이피>(AP) 통신이 2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마를렌 시아파 시민권 담당 내무부 차관은 경찰서를 방문하는 대신 친구의 집처럼 피해자가 편안하게 느끼는 곳에서 경찰관에게 폭력 사건을 신고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시아파 차관은 “많은 여성들이 경찰서 방문을 두려워하거나 경찰서에서 환영하지 못한다고 느낀다”며 “불편한 환경에서 제복을 입은 이들에게 사회의 금기에 대해 말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조처는 경찰이 폭력 피해자를 탓하거나 성폭력 사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는 증언이 온라인 등을 통해 잇따라 폭로된 데 따른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프랑스 국립통계경제연구소(INSEE)의 연례 조사를 보면, 성적 학대 피해자들의 10% 정도만 경찰에 사건을 신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에서 배우자에게 성적으로나 물리적으로 학대를 당하는 여성은 한해 20만명이 넘으며,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재택 근무가 늘면서 가정 폭력도 지난해 10% 증가했다.

시아파 차관은 이날 피해자들이 편안하게 느끼도록 시설을 개조한 파리 13구역의 경찰서를 방문했다. 이 경찰서에는 폭력 피해자들의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는 별도의 사무실이 설치됐고, 어린이들을 위해 장난감 등이 비치된 방도 마련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등에서는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수천명이 거리 시위를 벌였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또 극우 정당 복스를 뺀 모든 정당이 이날 여성 폭력 대응 사업의 자금 지원을 갱신하는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레네 몬테로 평등부 장관은 서명 행사 직후 “여성에 대한 폭력과 모든 여성의 자유를 위한 투쟁은 국가적인 사안”이라고 말했다. 유럽의회도 이날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에 여성 보호를 강화할 규칙 제정을 촉구했다. 의원들은 여성 3명 중 한명이 각종 폭력 피해를 겪으며 살인 피해 여성의 절반은 가까운 사람에게 살해당한 경우라고 지적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국도 오미크론 확진자 첫 발생…한국 등 27개국 확산 1.

미국도 오미크론 확진자 첫 발생…한국 등 27개국 확산

‘아프간 탈출’ 여자축구 선수들이 유독 많을 수 있었던 건… 2.

‘아프간 탈출’ 여자축구 선수들이 유독 많을 수 있었던 건…

세계여자테니스협회 “중국서 대회 안 연다. 펑솨이 자유 입증하라” 3.

세계여자테니스협회 “중국서 대회 안 연다. 펑솨이 자유 입증하라”

중 핵잠수함, 대만해협서 왜 수면 위로 항해했나 4.

중 핵잠수함, 대만해협서 왜 수면 위로 항해했나

[미얀마 편지 ⑬] 쿠데타 300일…군부뿐 아니라 양극화와도 싸운다 5.

[미얀마 편지 ⑬] 쿠데타 300일…군부뿐 아니라 양극화와도 싸운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