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공화당 지지층, 트럼프 지도자로는 인정…대선 재출마엔 의견 갈려

등록 :2021-09-13 11:29수정 :2021-09-13 11:53

CNN 조사…63%가 ‘트럼프가 공화당 지도자여야’
다음 대선 후보 “트럼프 돼야” 51%, “다른 사람” 49%
출마 열어둔 트럼프, 조지아·아이오와 방문 예정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플로리다주 헐리우드에서 열린 에반더 홀리필드와 비토 벨포트의 복싱 경기 해설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플로리다주 헐리우드에서 열린 에반더 홀리필드와 비토 벨포트의 복싱 경기 해설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지지층 가운데 60%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당의 지도자로 인정했지만, 2024년 대선 재출마에 대해선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시엔엔>(CNN)은 여론조사기관 에스에스아르에스(SSRS)에 의뢰해 지난달 3일부터 이달 7일까지 미국 성인 2119명을 상대로 온라인과 전화로 조사한 결과를 12일(현지시각) 공개했다. 그 결과 공화당 지지층과 공화당 성향 무당층 가운데 63%가 트럼프가 공화당이 지도자여야 한다고 답변했다. 반대 의견은 37%였다.

그러나 트럼프의 대선 재출마에 관해서는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트럼프가 후보가 되면 정권 탈환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고 응답한 이는 51%, ‘다른 사람이 후보가 되는 게 정권 탈환에 더 낫다’는 대답이 49%였다. 트럼프 재임 시절인 2019년 조사에선 공화당 지지층 가운데 약 4분의 3이 ‘다른 정치인이 아닌 트럼프가 2020년 대선 후보가 되는 게 낫다’고 응답했었다.

공화당 지지층 안에서도 트럼프에 대한 지지도는 균일하지 않았다. 대학 학위가 없는 이들은 69%가 트럼프가 당의 수장이 돼야 한다고 답한 반면, 학위 소지자는 49%만 이에 동의했다.

트럼프는 2024년 대선 출마에 관해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공화당 내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는 9·11 테러 20주년인 지난 11일 낮 뉴욕 맨해튼을 깜짝 방문해 소방관·경찰관을 만나고 밤에는 플로리다에서 에반더 홀리필드와 비토 벨포트의 복싱 경기 해설에 나서는 등 대중 노출을 이어갔다. 지난 1월 퇴임 뒤 오하이오, 플로리다, 앨라배마에서 대규모 유세를 한 그는 오는 25일에는 조지아, 다음달 9일에는 아이오와를 방문할 예정이다. 조지아는 그가 지난해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패한 곳이고 아이오와는 대선 때마다 첫 후보 경선이 열리는 곳이다. 이 같은 행보에 대해선 2024년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접종률 71% 대 1.9%…확 기울어진 백신의 세계 1.

접종률 71% 대 1.9%…확 기울어진 백신의 세계

미-영, 오스트레일리아와 핵잠수함 협력…한국에도 ‘핵잠 개발’ 열리나 2.

미-영, 오스트레일리아와 핵잠수함 협력…한국에도 ‘핵잠 개발’ 열리나

일 총리 도전 ‘이 여성’을 보라…난임·유산 끝 장애아의 엄마 3.

일 총리 도전 ‘이 여성’을 보라…난임·유산 끝 장애아의 엄마

미·영·호 오커스 동맹 역풍 커져…프랑스, 미-호 주재 대사 소환 4.

미·영·호 오커스 동맹 역풍 커져…프랑스, 미-호 주재 대사 소환

화이자·모더나 “코로나 백신 효능, 시간 지날수록 떨어져” 5.

화이자·모더나 “코로나 백신 효능, 시간 지날수록 떨어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