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바이든 “아프간 20년 미군 주둔 끝났다”

등록 :2021-08-31 08:47수정 :2021-08-31 19:54

성명 내어 아프간 철군 완료 최종 확인
31일 오후(한국 1일 오전) 대국민 연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각) “아프가니스탄에서 20년간의 우리 군대 주둔은 이제 끝났다”고 선언했다. 미군 중부사령관의 철군 종료 발표에 이어 최고 통수권자 입으로 이를 확인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이 아프간에서의 철수와 민간인 대피 작전 종료를 밝힌 직후 성명을 내어 “아프간에서의 위험한 철군을 예정대로 카불 시간으로 8월31일 이른 아침에 미국인 생명의 추가 손실 없이 집행해준 우리의 지휘관들과 군인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지난 17일간 미군은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공수작전으로 12만명 넘는 미국과 동맹의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그들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용기와 전문성, 의지를 갖고 그것을 해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에서의 철군 시한을 자신이 공언해온 8월31일 이후로 연장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31일 오후 대국민 연설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철군을 예정대로 마무리하자는 것은 “합참과 현장 모든 군 지휘관들의 만장일치 권고였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희망하면서도 아직 아프간을 탈출하지 못한 미국인, 협력자, 외국인들의 안전한 통과를 보장하기 위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국제 파트너들과 계속 조율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프간을 재장악한 탈레반이 아프간을 떠나기를 원하는 이들에게 안전한 통행을 약속했다면서 “세계가 그들이 약속을 지키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들에게, 이번 임무를 수행한 미군과 외교관, 이를 도운 자원봉사자·참전용사, 아프간인들을 맞아준 전세계 모든 이들에게 함께 감사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지난 26일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이 카불 공항에서 일으킨 자살 폭탄 테러로 숨진 13명의 미군 이름을 나열하면서 희생에 감사를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성명 직전에, 중동을 관할하는 미 중부사령부의 케네스 프랭크 매켄지 사령관은 “미 동부 시각 기준으로 오늘 30일 오후 3시29분(아프간 시각 30일 밤 11시59분), 마지막 C-17 수송기가 (아프간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을 이륙했다”며 “아프간에서의 철군 완료와 미국 민간인, 제3국 국민들, 그리고 취약한 아프간인들 대피를 위한 군사 임무의 종료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의 철수는 대피의 군사적 요소 종결뿐만 아니라 2001년 9·11 테러 직후 아프간에서 시작한 약 20년 임무의 종료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러 핵전쟁 나면 인류 3분의 2 굶어죽어”…럿거스 대학팀 발표 1.

“미-러 핵전쟁 나면 인류 3분의 2 굶어죽어”…럿거스 대학팀 발표

뉴욕 미술관 그림 철거 운동이 벌어진 이유 2.

뉴욕 미술관 그림 철거 운동이 벌어진 이유

“우리를 과소평가 말라”…주미 중국대사, 미국에 경고 날렸다 3.

“우리를 과소평가 말라”…주미 중국대사, 미국에 경고 날렸다

축구, 골프, e스포츠…사우디의 저돌적 ‘스포츠 워싱’ 4.

축구, 골프, e스포츠…사우디의 저돌적 ‘스포츠 워싱’

한국인 100여명 중국서 또 ‘팡창’에 격리될 뻔…3시간 만에 변경 5.

한국인 100여명 중국서 또 ‘팡창’에 격리될 뻔…3시간 만에 변경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