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경제

일론 머스크, “도지코인으로 달 탐사 비용 조달”

등록 :2021-05-10 08:50수정 :2021-05-11 02:01

스페이스 엑스의 팰컨9 로켓이 8일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센터에서 스타링크 위성을 싣고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 케이프 커내버럴/UPI 연합뉴스
스페이스 엑스의 팰컨9 로켓이 8일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센터에서 스타링크 위성을 싣고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 케이프 커내버럴/UPI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의 우주기업 ‘스페이스 엑스’가 암호화폐 ‘도지코인’으로 자금을 조달해 내년 달 탐사 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다.

달 탐사 계획을 맡은 캐나다의 ‘지오메트릭 에너지 코퍼레이션’은 9일 자료를 내어, 내년 1분기에 ‘도지-1’로 명명된 위성을 스페이스 엑스의 ‘팰컨 9’ 로켓에 실어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아에프페>(AFP) 등 외신이 보도했다.

무게가 40㎏인 도지-1 위성은 달 궤도를 돌면서 위성에 부착된 센서와 카메라로 달 정보를 얻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오메트릭 에너지 코퍼레이션은 “도지-1 위성이 역사상 처음으로 완전히 도지코인으로 비용을 지불하는 상업적 달 화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지-1 위성 계획에 얼마나 비용이 들지 또 도지코인으로 어떻게 비용을 지불할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진 않았다.

스페이스 엑스의 부사장 톰 오치너로도 자료를 내어 “도지-1의 달 탐사 계획에 흥분된다”며 “이 일은 암호화폐가 지구 궤도를 벗어나 적용되는 것을 보여줘 행성 간 상업의 기초를 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스페이스 엑스의 창업자 머스크는 지난달 트위터에 스페이스 엑스가 “문자 그대로 달에 도지코인을” 실어다 놓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도지코인은 머스크가 전날 텔레비전 프로그램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에 진행자로 출연해 ‘도지코인은 사기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사기다”라고 받아넘긴 다음날인 이날 가격이 3분의 1 이상 떨어졌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회담 앞두고…‘미국 조롱’한 푸틴에 바이든 “금지선 알려줄 것” 1.

회담 앞두고…‘미국 조롱’한 푸틴에 바이든 “금지선 알려줄 것”

중국 원전 방사선 누출 의혹…합작 회사가 미국에 도움 요청 2.

중국 원전 방사선 누출 의혹…합작 회사가 미국에 도움 요청

한국도 계약한 노바백스, 예방률 90%…3분기까지 2천만명분 도입 3.

한국도 계약한 노바백스, 예방률 90%…3분기까지 2천만명분 도입

G7 정상들 “미국의 대북외교 환영…북, 대화 나서길” 4.

G7 정상들 “미국의 대북외교 환영…북, 대화 나서길”

‘햄버거 상납’ 안했다고…직원 19명 구금한 파키스탄 경찰 5.

‘햄버거 상납’ 안했다고…직원 19명 구금한 파키스탄 경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