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경제

“이젠 속도조절 이야기할 때” 솔솔…4번째 자이언트 스텝 밟을까

등록 :2022-10-27 16:46수정 :2022-10-28 02:34

다시 고개드는 금리인상 ‘속도 조절론’
26일 미국 뉴욕 맨하탄의 한 식료품점에서 직원이 매대를 채우고 있다. 뉴욕/AFP 연합뉴스
26일 미국 뉴욕 맨하탄의 한 식료품점에서 직원이 매대를 채우고 있다. 뉴욕/AFP 연합뉴스

글로벌 긴축의 시간은 언제까지 이어질까. 캐나다와 오스트레일리아 등 주요국들이 최근 금리인상 폭을 줄이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다음 선택에 관심이 모아진다. 시장에선 11월 중간선거가 끝난 뒤 ‘자이언스 스텝’(0.75%포인트 인상) 기조가 멈출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27일(현지시각) 시카고상품거래소의 금리 인상 전망인 ‘페드워치’에 따르면, 12월 미 연준이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는 ‘빅 스텝’에 나설 가능성을 점치는 이들이 50%를 넘겼다. 11월2일로 예정된 다음 회의에선 연준이 4번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밟을 것이라는 예측이 90%를 넘었지만, 12월부터는 인상 폭을 줄일 것이라 본 것이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지난 21일 “또 다른 0.75%포인트 인상이 있을 수 있지만, 사람들이 0.75%포인트 인상이 영원할 것으로 받아들이지는 않길 추천한다”라며 “이제 속도 조절에 대해 이야기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연준 내에서 금융완화를 선호하는 ‘비둘기파’로 꼽힌다. <월스트리트 저널> 역시 20일 “연준 관계자들이 곧 금리인상 속도를 늦추고 내년 초에 금리인상을 멈추겠다는 바람을 나타내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미국에선 신규 주택 판매가 급감하는 등 부동산 시장에서 침체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알파벳(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빅테크 기업의 실적도 기대에 못 미쳤다. 내달 7일 중간 선거를 앞두고 물가 잡기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5일 “강 달러에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시장의 분위기는 이미 ‘속도 조절’ 쪽으로 기운 셈이다.

다른 중앙은행들의 움직임도 비슷하다. 캐나다 중앙은행(BOC)는 26일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릴 것이라 예상했던 시장 예측과 달리 0.50%포인트 인상에 그쳤다. 예상을 밑돈 인상 폭만큼 눈길을 끈 것은 티프 매클럼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의 발언이었다. 그는 “긴축 국면은 끝에 접근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높고 광범위하지만, 높은 금리가 성장에 부담을 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에 대해 “캐나다 중앙은행이 금리인상 기조가 끝에 가까워졌다는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4일엔 오스트레일리아 중앙은행(RBA)도 시장 예상보다 작은 0.25%포인트 금리인상을 결정해 주요국 중앙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빅 스텝’을 멈췄다. 필립 로위 호주 중앙은행 총재는 금리인상 결정 후 성명에서 “금리가 짧은 시간에 상당히 올랐다”고 말했다.

조해영 기자 hycho@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중국 대학생들이 시위에 ‘프리드만 방정식’ 들고 나왔다, 왜? 1.

중국 대학생들이 시위에 ‘프리드만 방정식’ 들고 나왔다, 왜?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2.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러시아가 가스관 막자 급해진 유럽, 선박 통한 LNG 수입 급증 3.

러시아가 가스관 막자 급해진 유럽, 선박 통한 LNG 수입 급증

중국 ‘휴대폰 검열’…코로나 이어 시위 봉쇄, 더 옥죈다 4.

중국 ‘휴대폰 검열’…코로나 이어 시위 봉쇄, 더 옥죈다

광장의 중국인들이 ‘백지’에 쓴 것은 무엇이었나 5.

광장의 중국인들이 ‘백지’에 쓴 것은 무엇이었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